드라마 '바람피면 죽는다' 김예원./ 사진제공=KBS2
드라마 '바람피면 죽는다' 김예원./ 사진제공=KBS2


배우 김예원이 KBS2 수목드라마 '바람피면 죽는다(극본 이성민 연출 김형석 김민태)' 마지막 방송을 앞두고 종영 소감을 전했다.

김예원은 28일 소속사 아티스트컴퍼니 공식 SNS 채널을 통해 "'바람피면 죽는다'를 통해 안세진 형사를 만나 연기할 수 있어 행복한 시간이었다. 특히 장승철 역의 이시언과의 케미를 응원해주시고, 사랑해주신 시청자분들께 감사드린다"며 인사했다.

극 중 강력계의 유일한 여형사 안세진 역을 맡은 김예원은 '백수정 살인 사건'의 중심에서, 끝까지 놓치지 않으려는 집념과 예리한 추리력, 노련함으로 형사 캐릭터를 자연스럽게 그려내 이목을 집중시켰다.

또한, 이시언과 함께 높은 캐릭터 싱크로율을 바탕으로 유쾌하면서도 끈끈한 형사 케미를 보여주며 극의 한 축을 든든하게 채웠다는 평.

걸크러시 안세진 형사의 마지막 모습은 오늘 밤 9시 30분에 방송되는 '바람피면 죽는다' 최종회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