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현력+비주얼
아픔 전한 열연
원망 토해냈다
'결혼작사 이혼작곡' / 사진 = TV조선 영상 캡처
'결혼작사 이혼작곡' / 사진 = TV조선 영상 캡처


배우 박주미의 섬세한 완급 조절로 극의 몰입을 높였다.

지난 24일 방송된 TV CHOSUN 주말드라마 '결혼작사 이혼작곡'(극본 임성한 연출 유정준)에서는 가슴 깊은 응어리를 토해내는 피영(박주미 분)의 서사가 펼쳐졌다. 앞서 피영은 엄마 서향(이효춘 분)에게 냉랭한 태도로 일관해 궁금증을 자극했다.

이러한 가운데 피영은 서향에게 원망을 쏟아냈다. 꽁꽁 숨겨왔던 비밀이자 자신의 치부인 가정사를 남편 유신(이태곤 분)에게 밝혔단 사실에 분노한 것. 이어 피눈물 쏟듯 소리치는 피영은 보는 이들마저 저릿하게 만들었다.

뿐만 아니라 피영은 모든 사실을 알고도 따뜻하게 감싸주는 유신에 고마움을 표하며 차오르는 감정을 애써 눌러 안쓰러움을 배가시켰다. 여기에 유신이 준비한 이벤트에 행복해하는 피영의 모습은 흐뭇한 미소를 자아내게 했다.

그런가 하면 집에 찾아온 서향을 싸늘하게 맞이한 피영은 아물지 않은 마음의 상처를 전하며 브라운관을 숨죽이게 했다. 무엇보다 촉촉해진 눈가와 떨리는 목소리로 말하는 피영에게선 슬픔과 그리움이 고스란히 담겨있었다.

이처럼 박주미는 그간 감춰뒀던 내면의 아픔을 가지 캐릭터를 유연하게 그려내며 이입할 수 있게 만들었다. 목소리의 높낮이부터 흔들리는 눈빛, 호흡 등 디테일한 요소를 알맞게 살려 흡입력을 높였다.

더욱이 박주미는 강약을 살린 연기로 인물의 심리 변화를 자연스럽게 담아냈다. 여기에 생동감을 불어넣은 표현력으로 입체적인 캐릭터를 완성했다.

한편, '결혼작사 이혼작곡'은 매주 토, 일요일 밤 9시에 방송된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