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영 '경이로운 소문'
김세정, 도하나로 인생 캐릭터 경신
배우로서 완벽 자리매김, 시즌2 갈까
'경이로운 소문' 김세정./사진제공=OCN
'경이로운 소문' 김세정./사진제공=OCN


OCN 토일드라마 ‘경이로운 소문’에서 김세정이 파워풀한 여성 히어로를 제대로 보여주며 인생 캐릭터를 완성했다.

김세정은 지난 24일 종영한 ‘경이로운 소문’에서 카운터계의 인간 레이더 도하나 역으로 열연했다.

이전 작품과는 180도 달라진 캐릭터 변신과 더욱 성장한 연기, 화려한 액션으로 눈길을 사로잡은 김세정은 소문(조병규 분)의 친구를 괴롭히는 일진 무리에게 날린 거침없는 액션과 허를 찌르는 멘트로 웹툰 속 도하나를 완벽하게 그려냈다.

도하나의 사이다 액션은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악귀 백향희(옥자연 분)과 엘리베이터 안에서 벌인 강렬한 사이다 액션이 쾌감을 불러일으킨 것. 수수한 의상과 화장기 없는 얼굴, 몸을 사리지 않는 연기는 회를 거듭할수록 진가를 발휘했다.

김세정의 눈물 연기도 뜨거운 화제를 모았다. 마음의 문을 닫고 살아가던 도하나라는 캐릭터가 자신의 상처를 내보이며 점점 마음을 열어가는 과정을 통해 보여준 따뜻한 마음과 위로, 가족을 향한 애틋한 눈물은 뭉클함을 자아냈다.

이처럼 김세정은 ‘경이로운 소문’을 통해 한층 성숙해진 연기력과 표현력은 물론 눈빛과 말투, 제스처로 캐릭터를 완벽하게 그려내며 ‘김세정의 재발견’이라는 호평을 받았다. 연기뿐만 아니라 드라마 OST ‘재회(再會)’ 가창자로 나선 것은 물론 작사, 작곡까지 직접 참여하며 극의 몰입도를 더욱 높였다.

첫 드라마 데뷔작 ‘학교2017’에 이어 ‘너의 노래를 들려줘’, ‘경이로운 소문’까지 매 작품 달라진 캐릭터와 연기 변신을 보여주며 자신만의 필모그래피를 쌓아가고 있는 김세정이 앞으로 어떤 작품으로 돌아올지 이목이 집중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