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N '경이로운 소문', 지난 24일 종영
김세정, 카운터 계 인간 레이더 도하나 役
"도하나 만의 포인트, 시청자들이 알아줘서 기쁘다"
OCN 토일 오리지널 '경이로운 소문'에서 몇 초 만에 타인의 기억을 읽는 사이코메트리 능력자이자, 악귀 감지율 100%에 빛나는 카운터 계의 인간 레이더 도하나 역으로 열연한 배우 김세정. /사진제공=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OCN 토일 오리지널 '경이로운 소문'에서 몇 초 만에 타인의 기억을 읽는 사이코메트리 능력자이자, 악귀 감지율 100%에 빛나는 카운터 계의 인간 레이더 도하나 역으로 열연한 배우 김세정. /사진제공=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OCN 토일 오리지널 '경이로운 소문'에 출연한 가수 겸 배우 김세정이 주변 반응에 관해 "내 모습이 어색하고 부끄러운 듯 본방사수를 피하더라"라고 전했다.

'경이로운 소문'은 동명의 다음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악귀 사냥꾼 카운터들이 국숫집 직원으로 위장해 지상의 악귀들을 물리치는 히어로물이다.

김세정은 극 중 몇 초 만에 타인의 기억을 읽는 사이코메트리 능력자이자, 악귀 감지율 100%에 빛나는 카운터 계의 인간 레이더 도하나 역으로 열연했다. 죽음에 얽힌 슬픈 가족사부터 눈을 뗄 수 없는 화려한 액션까지 인물이 처한 상황을 섬세한 표현력으로 전달해 호평을 끌어냈다.

더불어 겉은 차가운 듯 묵묵하지만, 속은 따뜻한 캐릭터를 한층 깊어진 내면 연기로 담아내 몰입도를 배가했다.

김세정은 25일 소속사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를 통해 "'경이로운 소문'이 좋은 반응을 얻게 돼 정말 진심으로 축하해 주고 함께 본방사수 해줬다. 하지만 사실 친오빠나 사촌들은 연기하는 내 모습이 어색하고 부끄럽다고 하더라"라면서 "'주변에서 주는 피드백이나 전해주겠다'며 본방사수를 피했다. 하지만 다 지켜보고 있더라. 엄마는 늘 냉정한 평가를 하고는 했는데, 이번 드라마는 정말 많이 만족한 듯했다"며 웃었다.

그러면서 "나만 알 거라 생각했던 도하나 만의 포인트들을 시청자들이 같이 알아봐 줘서 기뻤다. 김세정 만의 도하나가 아닌 '모두가 생각하고 있는 도하나의 흐름으로 가고 있구나'라고 느꼈다"며 "극 중 도하나의 잠옷이 핑크색이다. 늘 차가워 보이고 무심해 보여도 잘 때만큼은 핑크색 잠옷을 입고 잔다. 도하나 만의 귀여운 모습을 시청자들이 알아봐 줘서 즐거웠다"고 설명했다.

이어 "손 모으는 버릇이나 뒷짐 지는 버릇 등 사소한 것들까지 캐치해 줘서 '도하나를 유심히 바라봐줬구나'라고 느꼈다"고 덧붙였다.

한편 '경이로운 소문'은 지난 24일 11.0%의 시청률로 종영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