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우, 극단적 선택
고준, 전화로 "왜 쓸모 없는 사람이냐" 위로
화려하게 치장하고 등장
사진=KBS2 '바람피면 죽는다' 방송 화면.
사진=KBS2 '바람피면 죽는다' 방송 화면.


욕조에서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던 연우가 완전히 다른 사람으로 다시 태어났다.

지난 21일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바람피면 죽는다’에서는 죽음의 문턱에서 돌아온 연우가 지금까지와는 전혀 다른 사람으로 돌변해 새로운 국면이 찾아올 것을 예고했다.

병실에서 정신을 되찾은 미래(연우 분)는 문밖에서 자신의 모친(서지영 분)과 서재하(이제연 분)가 대화하는 것을 듣게 됐다. 미래는 “어차피 죽을 생각도 아니었는데 뭐, 그냥 시위하는 거지”라는 엄마의 말을 듣고 조용히 눈물을 흘렸다. 잠시 후 미래는 서재하의 집착과 폭력에 힘겨웠던 과거를 회상하며 병원 옥상으로 향했다.

눈물과 함께 마지막 발걸음을 떼려던 순간 한우성(고준 분)에게 전화가 왔다. 미래의 마지막 인사가 담긴 문자메시지를 확인하고 아내 강여주(조여정 분) 몰래 전화를 건 것. 미래는 한우성의 전화에 울음을 터트리고 한우성은 미래를 위로했다.

한우성은 ‘미래 씨가 왜 쓸모없는 사람이에요, 나한테는 너무 중요한 사람이에요. 내가 지금 이렇게 숨 쉴 수 있는 게 누구 덕분인데요”라며 미래를 달랬다.

이에 미래는 “변호사님도 내 목숨 구했어요. 앞으로 내가 숨 쉬는 거 이제 변호사님 덕이에요”라고 말했다. 통화를 끝낸 미래는 옥상에 주저앉아 한참 동안 눈물을 흘렸다.

미래는 자신을 달래주던 한우성의 말과 ‘원하는 것은 무엇이든 가져도 된다’는 비서의 말을 되새기며 “그래도 될까, 가져도 될까, 조금 더 살아볼까”라며 고민했다.

잠시 후 병실로 돌아온 미래에게 비서가 찾아와 어디에 있었는지 다그쳤지만, 미래는 완전히 변한 태도로 비서를 대했다. 어딘가 달라진 미래의 눈빛에 비서는 묘한 분위기를 느꼈고, 이후 미래는 지금까지의 수수했던 모습과 상반되는 화려하게 치장한 모습으로 등장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미래는 비서에게 “앞으로 내가 뭘 하건 어딜 가건 엄마한테 보고하지 마. 알면서도 모르는 척해 주는 건 오늘이 마지막이야”라고 차갑게 말했다. 비서는 “아가씨 완전 다른 사람이 되셨네요”라며 당황한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이에 미래는 “엄마 아빠 밑에서 많이 배웠어. 피는 못 속이잖아”라고 싸늘하게 답하며 독한 모습으로 다시 태어날 고미래를 예고했다.

‘바람피면 죽는다’는 매주 수, 목요일 어후 9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