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정현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이정현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이정현이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스위트홈'으로 이응복 감독과 tvN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에 이어 다시 호흡을 맞춘 소감을 밝혔다.

최근 넷플릭스 '스위트홈', 가수 유노윤호의 '땡큐' 뮤직비디오에 출연해 화제를 모은 배우 이정현과 20일 서울 중림동 한경텐아시아에서 인터뷰를 가졌다.

이정현은 '스위트홈'에서 조직폭력배 경모로 등장해 악랄한 모습으로 극의 긴장감을 높였다. 그는 '미스터 션샤인' 이후 이번 작품으로 이응복 감독과 다시 작업하게 됐다.

이정현은 "감독님이 불러주신 거라고 생각한다. 무조건이다"며 이응복 감독에게 감사를 표했다. 이어 "감독님이 '다음엔 착한 역할로 부르겠다고 했는데 나쁜 역할로 불러서 미안하다. 난 네가 너무 귀여운데 사람들이 너무 악하게만 보는 것 같다. 다음에는 귀여운 역할을 맡기겠다했는데 이번에도 이런 역할이라 미안하다'고 장난스럽게 얘기하시더라. 하지만 나는 그런 생각을 해주신 것만으로도 정말 감사했다"고 말했다.

이정현은 캐릭터 분장 테스트 도중 이응복 감독의 세심한 배려에 대해서도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당시 이정현은 드라마 '앨리스' 촬영을 앞두고 머리를 다시 빡빡 밀어야 하는 상황이었는데 '스위트홈'에서는 해당 캐릭터에 맞는 또 다른 스타일을 연출해야 했다. 이에 이응복 감독은 이정현의 상황을 고려해 이정현이 '스위트홈'에서는 캐릭터와 어울리는 가발을 쓰는 방식으로 진행했다.

이정현은 "감독님께 머리를 밀어야하는 상황이라고 말씀드렸더니 '계속 '미스터 션샤인'의 츠다 이미지로 갈 순 없진 않겠냐고 했고, 그러고 나서 며칠 뒤 다시 한 번 더 분장 테스트를 하자고 하셨다. 가발 7~8개가 있었고 하나하나 써보면서 감독님과 의견을 나눴다"고 밝혔다. 이어 "내게 마음에 드는 게 뭐냐고 물으시더라. 나는 지금 '스위트홈'에 나온 모습의 그 가발이 가장 마음에 들었다. 캐릭터와도 잘 어울린다고 생각했다. 감독님이 '네가 마음에 드는 그거 쓰면 되지'라고 하더라"며 자신의 의견을 반영해준 이 감독에게 고마워했다.

'스위트홈'은 은둔형 외톨이 고등학생이 가족을 잃고 이사 간 아파트에서 벌어지는 기괴한 사건들을 담은 작품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