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민호, 순경 오동식 役 열연
단호한 카리스마로 긴장감 선사
'도시남녀의 사랑법' 최민호./ 사진제공=카카오M
'도시남녀의 사랑법' 최민호./ 사진제공=카카오M


최민호가 카카오TV 오리지널 드라마 '도시남녀의 사랑법'에서 순경 '오동식' 역을 맡아 색다른 매력을 발산하고 있다.

지난 19일 공개된 '도시남녀의 사랑법' 9회에서는 오동식이 카메라 도둑인 윤선아(김지원 분)를 긴급 체포해 조사, 윤선아가 이은오였음을 밝히며 극의 전개를 이끌었다.

특히 오동식은 '카메라 도둑'인 윤선아를 박재원(지창욱 분)이 거듭 신고한 점을 강조하며 법대로 해결 해야 한다며 수갑을 채우고, 사실 여부를 단호하게 묻는 등 팽팽한 긴장감을 조성해 눈길을 모았다.
'도시남녀의 사랑법' 최민호./ 사진제공=카카오M
'도시남녀의 사랑법' 최민호./ 사진제공=카카오M
이어 오동식이 청계천에서 박재원이 버린 반지를 찾고 기뻐하는 이은오를 바라보는 모습으로 방송이 끝나, 새롭게 펼쳐지는 이야기의 목격자로서 시청자들의 높은 관심을 받고 있다.

'오동식'을 연기한 최민호는 카리스마 넘치는 눈빛부터 맡은 바를 성실하게 처리하는 진중한 태도까지 짧은 시간 내에 캐릭터의 다양한 감정을 보여주며 빛나는 존재감을 발산하고 있다.

최민호가 열연하는 '도시남녀의 사랑법'은 매주 화, 금요일 오후 5시에 카카오TV를 통해 공개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