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여정, 공포의 전기톱 쇼핑
고준 뻔한 거짓말에 응징하나
아찔한 전기톱의 용도는?
'바람피면 죽는다' 13회 예고/ 사진=KBS2 제공
'바람피면 죽는다' 13회 예고/ 사진=KBS2 제공


KBS2 수목드라마 ‘바람피면 죽는다’ 조여정이 거대한 전기톱을 든 모습이 포착됐다. 이를 본 고준은 겁에 질려 사색이 돼가고 있다.

제작진은 20일 강여주(조여정 분)가 남편 한우성(고준 분) 앞에서 거대한 전기톱을 든 모습이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엔 어느 때보다 살벌한 여주의 모습이 담겨 시선을 끈다. 그가 손에 들고 있는 것은 다름 아닌 전기톱. 여주는 날카로운 눈빛으로 자신이 고른 붉은 전기톱의 구석구석을 살피고 있다.

여주의 곁에는 우성이 잔뜩 겁에 질린 채 서 있다. 전기톱을 든 여주를 보며 사색이 된 우성은 공포에 사로잡혀 그대로 굳어버렸다. 두 사람이 무시무시한 공구들이 즐비해 있는 공구 마트에 온 이유는 무엇일지, 여주가 고른 전기톱의 용도는 무엇이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또한 백수정(홍수현 분) 매니저를 죽인 살인 용의자로 체포돼 경찰서에 있어야 할 우성이 어떻게 여주와 함께 있게 된 것인지 궁금증을 끌어올린다.

제작진은 “강여주는 범행도구에 해박한 지식을 지닌 범죄 소설가다. 남편 한우성의 숨통을 죄어오는 그의 살벌한 계획이 밝혀질 예정이니 오늘(20일) 방송을 통해 확인해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바람피면 죽는다’ 13회는 오늘(20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