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 로운, 직진 연하남
원진아 복수 위해 연애 제안 '심쿵'
휘몰아치는 전개, 흥미진진
/사진=JTBC 월화드라마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 영상 캡처
/사진=JTBC 월화드라마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 영상 캡처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 로운이 원진아를 향한 직진 로맨스를 선보이며 여심을 자극했다.

19일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 2회에서는 채현승(로운 분)이 선배 윤송아(원진아 분)에게 고백함과 동시에 그녀의 애인이 숨긴 충격 비밀을 알려주면서 폭풍 전개가 펼쳐졌다.

이날 윤송아는 후배 채현승이 제멋대로 립스틱을 지우는가 하면 비밀 사내 연애 중이던 이재신(이현욱 분)을 두고 "당하게만은 둘 수 없으니까"라는 의미심장한 말을 하는 돌발 행동들에 황당해했다. '후배'의 선을 넘은 그에게 무슨 자격으로 나서냐며 몰아붙이자 "좋아해요"라는 고백이 돌아와 그녀를 더욱 혼란스럽게 만들었다.
/사진=JTBC 월화드라마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 영상 캡처
/사진=JTBC 월화드라마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 영상 캡처
어딘가 아슬아슬한 텐션이 두 사람을 에워싼 가운데 채현승은 "선배가 자신을 지킬 기회"라며 웨딩드레스 샵 '하라'에 도착해 진실을 알렸다. 그에게 믿어 의심치 않던 애인 이재신이 '끌라르' 창업주의 손녀 이효주(이주빈 분)와 결혼을 준비하는 현장을 직접 보여준 것.

충격에 휩싸인 윤송아는 눈물과 분노로 얼룩졌고 그 원망의 화살은 채현승에게도 향했다. 그는 잔인한 방법인 줄 알면서도 속고 있는 그녀를 내버려둘 수 없었고 자신 또한 미움 받을 각오를 한 터, 서투르지만 본인보다 윤송아를 지키기 위한 그만의 사랑법이었다. 그렇게 순식간에 사랑이 깨진 윤송아와 그녀를 뒤에서 지켜볼 수밖에 없는 채현승, 각자의 상처로 힘들어하는 둘의 모습은 안타까움을 일으키면서도 그 상처가 아문 후 새롭게 돋아날 변화를 기대케 했다.
/사진=JTBC 월화드라마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 영상 캡처
/사진=JTBC 월화드라마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 영상 캡처
특히 방송 말미 "대체 내가 뭘 그렇게 잘못했는데"라며 울분을 쏟아낸 윤송아가 채현승을 찾아와 긴장감을 자아냈다. "어떻게 해야 되는 건데"라며 자신을 배신한 이재신에게 갚아줄 방법을 묻는 그녀를 채현승은 단단한 눈빛으로 바라봤다.

이 때 원진아와 로운의 열연은 윤송아의 아픔에 공감하게 만들고 또 채현승의 진심에 흔들리게 만들기 충분했다.

이윽고 채현승은 "같이 해요, 나랑"이라며 "나랑 연애하죠, 선배"라는 도발적인 제안을 던져 윤송아를 놀라게 했다. 시청자들 역시 또 한 번 예고도 없이 훅 들어온 채현승의 직진에 숨을 들이킬 수밖에 없었다.

애인의 배신에 분노한 윤송아가 남자로 보지 않던 후배 채현승의 '가짜 연애' 제안에 어떻게 반응할지, 거침없는 직진을 시작한 채현승이 짜릿한 설렘과 카타르시스를 안길 수 있을지 기대지수가 높아지고 있다.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는 매주 월, 화요일 밤 9시에 방송된다.

김소연 기자 kims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