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낮과 밤' 종영 소감
"도정우 떠나보내기 아쉬워"
오늘(19일) 최종회 방송
'낮과 밤' 남궁민./사진제공=tvN
'낮과 밤' 남궁민./사진제공=tvN


tvN 월화드라마 ‘낮과 밤’의 주역 남궁민이 “좋은 작품으로 시청자 여러분들과 또 만나 뵙겠다”고 종영 소감을 밝혔다.

‘낮과 밤’ 측이 최종회 방송을 앞두고 남궁민(도정우 역), 김설현(공혜원 역), 이청아(제이미 역), 윤선우(문재웅 역),이신영(장지완 역), 최대철(윤석필 역)의 단체 사진을 공개했다.
'낮과 밤' 단체사진./사진제공=tvN
'낮과 밤' 단체사진./사진제공=tvN
공개된 스틸 속 배우들 모두 환한 미소를 짓고 있지만 그 속에 종영의 아쉬움이 묻어나는 표정이다. 캄캄한 밤임에도 낮처럼 환한 미소들이 잔잔한 여운을 자아낸다. 이처럼 훈훈한 ‘낮과 밤’ 팀의 분위기가 종영에 대한 아쉬움을 배가시키는 동시에 마지막 회에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이와 함께 종영을 앞두고 남궁민, 김설현, 이청아, 윤선우가 뜻깊은 소감을 전했다.

남궁민은 “코로나19의 여파로 촬영 기간이 길어져 작품에 참여했던 모든 분들이 정말로 힘들게 찍었던 것 같다. 촬영을 마치고 9개월 만에 수염을 깨끗이 깎았는데 기분이 좀 묘했다”며 “도정우를 떠나보내는 것이 많이 아쉽고 같이 작품에 참여한 스태프 그리고 배우들과 함께 했던 시간들이 많이 그리워 질 것 같다”고 인사했다.
'낮과 밤' 김설현./사진제공=tvN
'낮과 밤' 김설현./사진제공=tvN
김설현은 “거의 일 년이란 긴 시간 동안 함께한 ‘낮과 밤’이 끝났다. 정도 많이 들었지만 여러모로 신경을 많이 쓰며 찍은 작품 같다”며 “바른 길을 가려고 노력하는 혜원이를 연기할 수 있어서 좋았다. ‘낮과 밤’을 위해 고생하신 감독님, 작가님, 배우 선배님들과 스태프를 비롯해 끝까지 함께 해준 시청자 분들께 사랑해주셔서 감사하다는 말씀드리고 싶다”고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이청아는 “'낮과 밤'이라는 드라마는 저에게 아주 오래 기억 될 것 같다. 많이 배웠고, 아주 많은 분들께 도움을 받았다. 코로나19 등 여러 상황들로 모두가 힘들 수밖에 없었지만 '낮과 밤' 팀들과 함께 라서 지치지 않을 수 있었다. 다 같이 모여서 이야기를 나눌 수도, 한잔 기울일 수도 없는 때라 유독 더 아쉬운 맘이 크다. 또 뵙기를 고대하며 ‘낮과 밤’에 함께해서 행복했다는 말씀 전하고 싶다”고 뭉클한 소감을 밝혔다.
'낮과 밤' 이청아, 윤선우./사진제공=tvN
'낮과 밤' 이청아, 윤선우./사진제공=tvN
끝으로 윤선우는 “언제나 그렇듯 시원섭섭한 느낌이 든다. 시원섭섭이라는 말이 상투적이라 쓰고 싶지 않지만, 이것만큼 한 작품을 끝내고 난 뒤의 감정을 잘 표현할 수 있는 단어가 있나 싶다. 감독님들 스태프분들 배우분들 모두 감사하고 헤어짐에 대한 아쉬움이 크다. 연기적으로도 끝냈다는 성취감과 더 잘 할 수 있었을 텐데 하는 아쉬움이 상존한다”면서 “시원 섭섭이라는 두 가지 감정 중 무엇이 더 크냐 묻는다면 섭섭함이 더 클 것 같다. 우리 ‘낮과 밤’ 팀에 감사하고, 보고 싶다”고 진심 어린 마음을 드러냈다.

지난 ‘낮과 밤’ 15회에서는 백야재단이 불사의 약을 만들 수 있는 도정우의 공식을 손에 넣으며 실험의 성공을 목전에 둔 가운데, 도정우가 오정환(김태우 분)을 백야재단의 주인인 각하로 지목하며 짜릿한 전율을 선사했다. 이에 한치 앞을 알 수 없는 데스매치가 어떤 결말을 맺을지 궁금증이 수직 상승한다.

‘낮과 밤’ 최종회는 오늘(18일) 오후 9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