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행어사' 김명수, 조수민 구할 수 있을까
의문의 도깨비 탈과 추격전
사진=KBS 2TV 월화드라마 '암행어사' 선공개 영상 캡처
사진=KBS 2TV 월화드라마 '암행어사' 선공개 영상 캡처


'암행어사' 김명수가 조수민을 구하기 위해 고군분투한다.

지난 18일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암행어사: 조선비밀수사단'(이하 '암행어사') 9회에서는 성이겸(김명수 분)과 홍다인(권나라 분), 박춘삼(이이경 분)이 험난한 상황 속에서 수사를 펼치며 긴장감 넘치는 전개를 이끌어갔다. 창고에 숨은 성이겸이 탈을 쓴 남자와 기녀가 앵속을 밀거래하는 장면을 목격한 순간에는 분당 최고 시청률 11.4%(닐슨코리아 제공, 전국 기준)를 기록했다.

19일 방송에서는 실체를 드러내기 시작한 악의 무리가 어사단을 위협, 긴장감이 최고조에 이를 예정이다. 이에 '암행어사'는 10회 선공개 영상으로 본 방송을 더욱 기다리게 만들고 있다.

공개된 영상에는 강순애(조수민 분)의 이름을 애타게 부르며 찾아 헤매는 성이겸의 모습이 담겼다. 그를 뒤따라온 홍다인은 박춘삼에게 신호를 보내고, 곧 "암행어사 출두요!"라는 말과 함께 나졸들이 들이닥쳐 도망가는 이들을 쫓는 등 혼란스러운 상황이 계속된다.

홍다인에게 상황 수습을 맡긴 성이겸은 박춘삼과 함께 이곳저곳을 수색하고, 뒤이어 도깨비 탈을 쓴 남자에게 끌려가 방안에 갇힌 강순애의 모습이 공개돼 위기감을 증폭시키고 있다. 강순애를 겁탈하려던 남자는 암행어사가 나타났다는 말에 그녀를 데리고 도망쳤고, 이들을 발견한 박춘삼이 황급히 뒤를 쫓았다.

하지만 가면을 쓴 다른 남자가 방해하는 사이 강순애는 저 멀리 사라졌고, 공격당해 쓰러진 박춘삼에게 낯선 남자가 다가와 궁금증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뒤늦게 이곳에 나타난 성이겸 역시 강순애가 사라진 방향으로 끝까지 달려가, 고군분투 끝에 그녀를 무사히 구해낼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된다.

박춘삼에게 다가온 그림자의 정체는 누구일지, 암행어사단이 위기를 극복하고 탈을 쓴 무리와의 싸움에서 이길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암행어사'는 19일 밤 9시 30분에 10회가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