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은우, 분노→패닉→절연
정준호와 대립 극대화
'여신강림' 스틸컷./사진제공=tvN
'여신강림' 스틸컷./사진제공=tvN


tvN 수목드라마 ‘여신강림’에서 차은우와 정준호의 대립이 극단으로 치닫는다.

19일 ‘여신강림’ 측이 차은우와 정준호(수호父 이주헌 역)가 병실에서 팽팽하게 대치중인 스틸을 공개했다. 공개된 스틸 속 차은우는 싸늘하게 굳은 표정으로 눈길을 끈다. 특히 그의 날 선 눈빛에서 정준호를 향한 참을 수 없는 분노가 뿜어져 나와 긴장감을 자아낸다. 이에 정준호는 강한 충격을 받은 듯한 표정으로 눈길을 끈다.

특히 차은우는 끓어오르는 분노를 참지 못하고 눈물샘을 터뜨린다. 꾹꾹 눌러왔던 감정이 터져버린 듯 그렁그렁 맺히다 못해 볼을 타고 흘러내린 것. 이윽고 차은우는 침대에 쓰러지고 만 모습으로, 몸도 가누지 못할 만큼 극으로 치달은 분노를 느끼게 한다.

무엇보다 지난 방송에서는 수호가 자신의 아빠 주헌의 스캔들을 덮기 위해 절친 정세연(강찬희 분)이 희생됐다는 사실을 알게 돼 충격에 빠진 모습이 담겼다. 더욱이 방송 말미 도망치듯 달려 나가던 수호와 그를 붙잡기 위해 따라가던 서준(황인엽 분)이 함께 교통사고를 당하는 엔딩이 그려져 충격을 안겼다. 이런 가운데 수호가 아빠 주헌과의 대립 도중 패닉을 일으킨 듯 쓰러진 모습이 공개돼 대립이 극대화된 이들의 부자 관계에 관심이 고조된다.

‘여신강림’ 11회는 오는 20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