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운, 원진아에게 직진
입술 문지르는 '도발 엔딩'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 로운./사진제공=JTBC스튜디오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 로운./사진제공=JTBC스튜디오


배우 로운이 연하남 매력의 정석을 보여주며 ‘엔딩 요정’으로 등극했다.

로운은 지난 18일 첫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에서 화장품 브랜드 'KLAR' 마케터 1년차 채현승 역을 맡아 회사 선배 윤송아(원진아 분)를 향한 짝사랑을 이어가는 직진남 면모로 설렘을 자아냈다.

특히 로운은 앞서 제작발표회에서 “채현승은 사랑 할 준비도 되어 있고 사랑 받을 준비도 되어있다. 그는 몸에 배려가 배어있는 이타적인 인물”이라고 말했듯 상대를 향한 마음을 섬세하게 담아내 눈길을 끌었다. 또한 짝사랑의 설렘부터 상대 남자친구의 진실을 향한 분노까지 한 회 만에 넓은 감정의 스펙트럼을 그리며 안정적인 연기를 보여줬다.

특히 1회 마지막 장면에서는 남자친구 이재신(이현욱 분)을 만나러 가기 전 항상 덧바르던 립스틱, 그 핑크빛에 담긴 윤송아의 마음이 이용당했다는 사실에 대신 화가 난 채현승이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라는 말과 함께 엄지손가락으로 문질러 지워낸 도발 엔딩은 그야말로 숨을 멎게 만들었다는 평이다.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는 로운이 맡은 두 번째 주연 작품이다. 전작 MBC ‘어쩌다 발견한 하루’에서 10대의 풋풋하고 아련한 감정을 전했다면, 이번 작품에서는 직장인의 핑크빛 설렘을 전하고 있다. 로운은 “현승을 완벽히 소화하기 위해 주변에 연하남의 매력이 무엇인지 많이 물어보고 다녔다”며 앞으로 ‘신흥 로맨스 강자’로 떠오를 것을 암시해 더욱 기대를 모은다.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