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진아, 3년차 마케터 윤송아 役
"캐릭터 싱크로율? 많이 안 닮아"
18일(오늘) 첫방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 배우 원진아./사진제공=JTBC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 배우 원진아./사진제공=JTBC


베우 원진아가 "남자친구가 바람을 피운다면 가만 안둘 것"이라고 말했다.

18일 오후 JTBC 새 월화드라마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는 직진남 후배와 연하는 남자로 안 본다는 선배의 밀당과 설렘을 담은 로맨스물. 2017년 '로맨틱 콜라보' 공모전 현대 로맨스 분야 대상을 수상한 동명의 웹소설이 원작이다.

원진아는 화장품 브랜드 '끌라르' 3년차 마케터 윤송아 역을 맡았다. 원진아는 "워커홀릭이지만 일에만 집중하지 않는다. 사랑과 우정, 동료들과도 잘 어울려 지내는, 모든 걸 완벽하게 하고자 하는 인물"이라고 캐릭터를 소개했다.

이어 원진아는 "제목이 주는 이미지가 강렬했는데, 반전 매력이 있더라. 감정을 풀어가는 속도가 현실적으로 천천히 흘러간다. 윤송아 같은 경험이 없는데도 공감 가는 감정 선들이 있었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캐릭터와의 싱크로율을 묻자 원진아는 "많이 닮지는 않았다. 남자친구가 바람을 피우면 난 가만 안 둔다"며 웃었다.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 메인포스터는 원진아와 로운의 도심 한복판 키스 장면으로 화제를 모았다. 이에 로운은 "영화의 한 장면 같이 나왔다. CG라 생각하는 분이 많은데 실제 야외다. 섹시한 제목과 맞는 도발적인 포스터가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원진아는 "노을이 지는 골든타임에 찍었어야 해서 오래 찍지는 않았다. 워낙 호흡이 좋았다"며 미소 지었다.

이어 원진아는 "윤송아와 채현승은 연상연하 커플이지 않나. 둘의 관계가 선후배에서 남녀로서 동등해지는 포인트들이 설렘 포인트가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는 오늘(18일) 오후 9시 첫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