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악의 위기, 절망
좌절부터 분노까지
빛나는 완급조절
'경이로운 소문' 조병규 / 사진 = OCN 영상 캡처
'경이로운 소문' 조병규 / 사진 = OCN 영상 캡처


배우 조병규가 폭발적인 존재감으로 짜릿한 엔딩을 장식했다.

17일 방송된 OCN 토일 오리지널 '경이로운 소문'에서 조병규가 역경에 맞서는 소문의 삶을 메소드로 연기, 마지막까지 극을 압도하는 포스를 발산하며 시청자들에게 짜릿한 카타르시스를 선사했다.

이날 14회에서는 소문(조병규 분)에게 최악의 위기가 닥쳤다. 부모님의 영혼이 소멸됐을 수도 있는 상황에 절망한 것. 이에 조병규는 어려움을 딛고 다시 일어서는 소문의 극복 과정들을 탁월한 완급조절로 연기, 극의 중심역할을 톡톡히 했다.

먼저 소문은 부모님의 영혼이 소멸됐다는 소식에 부정하며 절규하는 모습으로 짠함을 자아냈다. 애타는 그리움이 섞인 오열이 보는 이들의 가슴을 저릿하게 만드는가 하면, 부정하며 격분하는 모습은 안타까움을 불러일으켰다.

뿐만 아니라 아직 자신에게 부모님과 만날 수 있는 기회가 남았다는 것을 알게 된 소문이 이제껏 꾹 참아왔던 눈물을 터뜨리는 모습은 보는 이들의 눈물샘을 자극했다고.

이 과정에서 조병규는 캐릭터의 다채로운 감정들을 때로는 절제하며, 때로는 폭발시키며 적재적소의 연기를 선보였다. 눈을 뗄 수 없게 만드는 그의 차진 연기력에 시청자들이 완벽하게 빠져들었다는 후문이다.

그런가 하면 조병규는 역대급 소름 엔딩으로 안방극장에 전율을 안겼다. 소문이 자신을 조롱하는 악귀에게, "누가 그래 내가 여기까지라고!"라며 소리침과 동시에 융의 땅을 웅장하게 펼치는 순간은 보는 이들에게 역대급 카타르시스를 안겼다.

이렇듯 강렬한 존재감과 캐릭터 몰입도, 압도적인 연기력까지 대체 불가 존재감을 선보인 조병규. 시청자들에게 강렬한 임팩트를 남긴 마지막 엔딩에 이어 이번 주 방송에서는 또 어떤 이야기를 전할지 궁금증이 치솟고 있다.

한편, 조병규의 소름 유발 연기력이 빛나는 '경이로운 소문'은 매주 토, 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