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배 그 립스틱' 오늘(18일) 첫방
로운 "드라마 제목, 유니크하고 섹시해"
원진아 "강렬한 이미지 속 반전 매력"
배우 이현욱, 이주빈, 원진아, 로운/사진제공=JTBC
배우 이현욱, 이주빈, 원진아, 로운/사진제공=JTBC


MBC '어쩌다 발견한 하루'(이하 '어하루')를 통해 훈훈한 비주얼과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배우로서 가능성을 입증한 SF9 멤버 로운이 또 한 번 여심 저격에 나선다. 여기에 다채로운 매력으로 작품마다 남다른 존재감을 과시한 원진아가 로맨스 호흡을 맞춰 기대를 모은다.

18일 오후 JTBC 새 월화드라마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행사에는 배우 원진아, 로운, 이현욱, 이주빈과 이동윤 감독이 참석했다.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는 직진남 후배와 연하는 남자로 안 본다는 선배의 밀당과 설렘을 담은 로맨스물. 2017년 '로맨틱 콜라보' 공모전 현대 로맨스 분야 대상을 수상한 동명의 웹소설이 원작이다.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 이동윤 감독./사진제공=JTBC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 이동윤 감독./사진제공=JTBC
이동윤 감독은 "원작 웹소설을 먼저 보고 드라마 대본을 접했다. 원작의 기본설정은 가져왔지만, 없던 인물과 새로운 관계가 생겼다. 원작과는 또 다른 재미가 있을 것"이라며 "웹툰도 나왔다고 들었는데, 그것도 드라마와는 다른 재미가 있을 거다. '마요 시리즈'의 세계관이 점점 넓어졌으면 좋겠다"며 웃었다.

제목의 의미를 묻자 이 감독은 "화장품 회사 배경이라 립스틱에 관련된 에피소드들도 있지만, 상징적인 의미가 있다. 여자 주인공이 남자친구를 만날 때 바르는 립스틱이 있는데, 그 남자친구가 바람을 피는 걸 알게 된 남자 주인공이 여자 주인공에게 그 남자친구 만나지 말라는 말을 립스틱에 비유한 것"이라며 "다소 도발적인 제목이지만 내용은 남자와 여자간의 로맨스에 대해 진지하게 다루고 있다"고 말했다.
배우 이현욱, 이주빈, 이동윤 감독, 배우 원진아, 로운/사진제공=JTBC
배우 이현욱, 이주빈, 이동윤 감독, 배우 원진아, 로운/사진제공=JTBC
배우들의 캐스팅 이유도 밝혔다. 이 감독은 "원진아 씨의 전작들을 봤는데 연기도 잘하고. 자기만의 스타일이 있더라. 윤송아 역할이 두 남자 사이에서 고민하면서도 현실에서 있을 법한 역할이라 진정성을 줄 수 있는 배우가 누구일까 생각하다 캐스팅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로운 씨는 이미지 캐스팅이다. 키 크고 잘생기고 목소리도 좋지 않나. 실제로 만나보니 연기에 대해서도 진지하게 고민하더라. 20대 청년이 이런 외모를 가지고 이렇게까지 진지할 수 있나, 세상이 불공평하다 느껴질 만큼 너무 좋았다"고 덧붙였다.

또한 "이현욱 씨는 미팅으로 처음 만났는데, 처음부터 연기를 너무 잘했다. 진중하고 아픔이 있는 캐릭터라 표현을 많이 할 수 없는 역할인데, 눈빛과 목소리로 표현해내더라. 이주빈 씨는 네 배우 중 가장 먼저 만났다. 당시 이효주 캐릭터는 자기만의 사랑 방식이 집착으로 변하는 설정만 있었는데, 이주빈 씨를 만나면서 캐릭터 안에 당당한 매력이 들어가게 됐다"고 칭찬했다.

다른 오피스 로맨스물과의 차별점은 무엇일까. 이 감독은 "작가님이 실제로 화장품 회사에서 일한 경험을 바탕으로 썼기 때문에 그 안에서의 설정과 에피소드들이 자연스럽게 녹아들어 있다"며 "사내 정치, 파벌 싸움 보다는 로맨스 위주의 드라마다. 팀 안에서 벌어지는 소소한 에피소드들 위주로 펼쳐진다"고 말했다.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 배우 원진아./사진제공=JTBC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 배우 원진아./사진제공=JTBC
원진아는 화장품 브랜드 '끌라르' 3년차 마케터 윤송아 역을 맡았다. 원진아는 "워커홀릭이지만 일에만 집중하지 않는다. 사랑과 우정, 동료들과도 잘 어울려 지내는, 모든 걸 완벽하게 하고자 하는 인물"이라고 캐릭터를 소개했다.

이어 원진아는 "제목이 주는 이미지가 강렬했는데, 반전 매력이 있더라. 감정을 풀어가는 속도가 현실적으로 천천히 흘러간다. 윤송아 같은 경험이 없는데도 공감 가는 감정 선들이 있었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캐릭터와의 싱크로율을 묻자 원진아는 "많이 닮지는 않았다. 남자친구가 바람을 피우면 난 가만 안 둔다"며 웃었다.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 배우 로운./사진제공=JTBC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 배우 로운./사진제공=JTBC
로운은 '끌라르' 1년차 마케터이자 윤승아를 짝사랑하는 후배 채현승으로 분한다. 로운은 채현승은 "사랑할 준비도 되어있고, 사랑받을 준비도 되어있는 인물"이라고 정의했다. 드라마 제목을 처음 봤을 때는 "유니크하고 섹시하다 느꼈다"고 말했다.

로운은 '어하루' 이후 두 번째로 주연을 맡았다. 그는 "캐릭터에 대한 부담은 있었지만, 드라마에 대한 부담은 없었다. 내 것만 잘하면 된다 생각했다"며 "'어하루'의 하루 캐릭터와는 정반대의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것 같다"고 자신했다.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 포스터./사진제공=JTBC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 포스터./사진제공=JTBC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 메인포스터는 원진아와 로운의 도심 한복판 키스 장면으로 화제를 모았다. 이에 로운은 "영화의 한 장면 같이 나왔다. CG라 생각하는 분이 많은데 실제 야외다. 섹시한 제목과 맞는 도발적인 포스터가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원진아는 "노을이 지는 골든타임에 찍었어야 해서 오래 찍지는 않았다. 워낙 호흡이 좋았다"며 미소 지었다.

이어 원진아는 "윤송아와 채현승은 연상연하 커플이지 않나. 둘의 관계가 선후배에서 남녀로서 동등해지는 포인트들이 설렘 포인트가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 배우 이현욱./사진제공=JTBC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 배우 이현욱./사진제공=JTBC
이현욱은 '끌라르' 마케팅팀의 엘리트 팀장 이재신을 연기한다. 그는 윤송아와 2년 째 사내 비밀 연애 중이면서 회사 창업주의 손녀 이효주(이주빈 분)와 결혼을 약속한다. 이현욱은 "다 가진 것 같지만 남모를 아픔과 서사가 있기에 색다를 재미를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현욱은 "최근 작품들에서는 냉소적이고 반사회적이고 누굴 해하려고 흉기를 드는 캐릭터들을 많이 연기했는데, 이번 작품은 사회 안에서 움직이는 인물이라 좀 더 인간적인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것 같다"고 기대했다.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 배우 이주빈./사진제공=JTBC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 배우 이주빈./사진제공=JTBC
이주빈이 연기하는 이효주는 친오빠 이재운(이규한 분)의 친구 이재신을 보고 반해 사랑을 위해서라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인물이다. 이주빈은 "재벌 딸이면서 신임 받는 사진작가"라며 "윤송아가 외유내강이라면, 이효주는 외강내유다. 딱딱하고 도도해보이고 가시 돋친 모습 안에 작고 여린 모습이 감춰져있다. 이효주가 변화해 가는 모습을 지켜봐 달라"고 요청했다.

이어 이주빈은 "이재신을 갖고 싶어 하는 마음이 이효주의 시작이자 목표이자 도착점이다. 그게 사랑인지 소유욕인지 집착인지 혼자 고민하면서도 상대방에게 강요한다. 윤송아, 채현승 커플이 알콩달콩이라면 이효주, 이재신의 로맨스는 치명적이고 강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현욱도 "인간의 욕망이 담겨있다. 로맨스라기 보단 사랑 쟁취전"이라고 표현했다.
배우 원진아, 로운/사진제공=JTBC
배우 원진아, 로운/사진제공=JTBC
관전 포인트를 묻자 원진아는 "상처를 치유하기 위해서는 손에 쥐고 있는 미련들을 놔야하는 것 같다. 네 주인공들이 어떻게 과거에 얽매인 걸 보내주는지 그 과정을 지켜봐 달라"고 말했다. 로운은 "'립스틱 바르지 마요' 라는 제목이 주는 메시지는 '나다운 모습'이라고 생각한다. 각자의 캐릭터가 나다운 모습을 찾아가는 것이 중요 포인트"라고 강조했다.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는 오늘(18일) 오후 9시 첫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