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레이리스트 '잘 하고 싶어', 지난 15일 종영
김채은, 서연대 경영학과 수석 강하영 役
"막내였던 내게 처음으로 '맏언니'라는 타이틀 줬다"
배우 김채은. /사진제공=앤드마크
배우 김채은. /사진제공=앤드마크


배우 김채은이 플레이리스트 '잘 하고 싶어' 종영 소감을 전했다.

'잘 하고 싶어'는 계절 수업을 듣는 세 명의 여학생이 성에 대한 생각 차이로 갈등하다, 점점 서로를 받아들이고 각자의 연애에서도 터닝포인트를 맞게 되는 연애물이다.

김채은은 극 중 서연대 경영학과 수석 강하영 역을 맡았다. 그는 풍부한 감정 연기를 통해 입체감 있는 열연을 선보였다.

이런 가운데, 김채은은 소속사 앤드마크를 통해 대본 인증샷과 종영 소감을 18일 공개했다.

사진 속 김채은은 대본을 손에 쥔 채 환하게 미소를 짓고 있다. 그는 편한 복장에 화장기가 없는 모습으로 수수하면서도 청순한 미모를 자랑해 눈길을 끌었다.

김채은은 "강하영이라는 인물은 20대 초 내 모습과 많이 닮은 것 같다. 한없이 서툴고 방법을 잘 몰랐던 그때의 나를 위로하는 마음으로 연기해 더 애정이 간 작품"이라면서 "강하영이라는 인물을 맡겨준 감독님과 작가님께 감사드린다. 강하영을 통해서 연기적으로도 많이 배우고 성장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 촬영 현장은 거의 막내였던 내게 '맏언니'라는 타이틀을 처음 줬던 곳이다. 나를 많이 좋아해 주고 존중해줬던 박지원과 박수아에게도 고마운 마음이 크다"며 "서로 아꼈기 때문에 함께 나올 때 유쾌한 시너지가 자연스럽게 나올 수 있었다. 덕분에 오히려 많이 배우기도 했고, 책임감도 생기게 됐다"고 설명했다.

또한 "마냥 어린 것 같던 강하영이 성장해서 반아인(박수아 분)에게 조언과 힘을 주는 사람이 된다는 내용이 공감되고 좋았다. 강하영이라는 캐릭터를 많이 응원해 줘서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이야기했다.

김채은은 회를 거듭할수록 강렬한 존재감을 드러내며 첫 주연작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무한한 가능성을 보여준 그가 앞으로 어떤 활약을 펼칠지 주목된다.

한편 '잘 하고 싶어'는 지난 15일 종영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