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운, '연모' 주인공 캐스팅
박은빈과 애절한 로맨스 예고
'남장' 왕과 로맨스, 어떨까
SF9 로운 / 사진 = 텐아시아DB
SF9 로운 / 사진 = 텐아시아DB


로운이 사극에 도전장을 낸다.

15일 텐아시아 취재 결과 로운은 KBS 2TV 새 드라마 '연모'에 캐스팅됐다. 앞서 박은빈의 긍정 검토 소식으로 화제를 모았던 '연모'에 로운이 합류하면서 새로운 청춘 로맨스를 예고했다.

'연모'는 조선 시대에 여자의 몸으로 왕위에 올라, 여자라는 이유로 역사에서 철저히 사라져야만 했던 왕이 있었다면 어떤 모습일지, 발칙한 상상에서 시작하는 작품이다. 남녀 쌍둥이라는 이유만으로 죽을 위기에 놓였던 여성이 한순간 운명이 뒤바뀌어 신분을 숨긴 채 세자로, 왕으로 살아가게 되는 이야기를 담은 팩션 사극이다.

'남장' 세손과 왕의 이휘 역엔 박은빈이 긍정적으로 출연을 논의 중이라는 사실이 알려진 가운데, 로운은 휘의 스승이자 첫사랑 정지운 역으로 발탁됐다.

정지운은 끈기, 집념, 배짱의 조선 '상남자'로 잘생긴 외모, 빼어난 검술에 의술까지 겸한 '꽃도령'이다. MBC '어쩌다 발견한 하루'에서 섬세하고 다정한 매력을 보여줬던 로운이 '연모'에서는 어떤 모습을 보여줄 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한편 '연모'는 올해 하반기 KBS에서 방송된다.
김소연 기자 kims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