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여신강림', 지난 14일 방송
박유나, 차은우 향한 짝사랑 시작
180도 달라진 모습
/사진=tvN 수목드라마 '여신강림' 방송화면
/사진=tvN 수목드라마 '여신강림' 방송화면


배우 박유나가 쫄깃한 긴장감을 선사했다. tvN 수목드라마 '여신강림'을 통해서다.

'여신강림'은 동명의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외모 콤플렉스를 가지고 있다가 '화장'을 통해 여신이 된 임주경(문가영 분)과 남모를 상처를 간직한 이수호(차은우 분)가 만나 서로의 비밀을 공유하며 성장하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박유나는 극 중 지성부터 미모, 성격까지 어느 것 하나 부족함이 없는 새봄고 원조 여신 강수진 역을 맡았다.

지난 14일 방송된 '여신강림' 10회에서 강수진은 임주경과 이수호에게 질투와 짝사랑의 상처를 느끼며 뒤틀린 감정을 표출했다.

이날 방송에서 강수진은 절친한 친구 임주경에게 이수호를 좋아하는 마음을 고백했다. 이를 들은 임주경은 당황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강수진은 이미 임주경과 이수호가 비밀리에 교제 중이라는 사실을 알면서도, 자신의 감정을 내비치며 임주경을 난처하게 만들었다. 이 사실을 알지 못한 임주경은 강수진을 속이고 있다는 죄책감에 힘들어했다. 강수진은 그런 임주경의 반응을 살피며 알 수 없는 표정을 보였다.

이후 강수진의 본격적인 흑화가 시작됐다. 강수진은 "모르겠다. 고백을 하는 게 맞는 건지. 어찌 됐든 넌 나 응원해 줄 거지?"라며 임주경이 사랑과 우정 사이에서 갈등하도록 만들었다. 이어 임주경에게 우정의 증표를 선물한 뒤 헤어지면서 차가운 표정을 지으며 보는 이들을 얼어붙게 만들었다.

반면 강수진은 자신과의 관계에 명확한 선을 긋는 이수호에게서 마음의 상처를 입었다. 늦은 밤 이수호의 집으로 찾아간 강수진은 준비한 선물을 건네며 "요즘 너 좀 신경 쓰인다"는 말로 진심을 내비쳤다. 하지만 이수호는 "나 여자친구 생겼다"며 강수진을 밀어냈다. 이에 강수진은 애써 담담한 척 미소를 보이면서도 상처받은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사랑과 우정 사이에서 지체 없이 사랑을 선택한 강수진의 태도 변화는 거침없었다. 매사 쿨하고 정의로웠던 강수진의 흑화는 극을 새로운 국면에 접어들게 했다.

이처럼 박유나는 급격히 변하는 인물의 태도와 감정을 세밀히 묘사하며 몰입도를 끌어올렸다. 특히 가식적인 미소와 차가운 눈빛은 긴장감을 배가했고, 짝사랑의 서글픔을 입체적인 눈빛에 담아내 공감대를 형성했다.

한편 '여신강림'은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 30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