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은우·문가영, 본격 연애 시작
집 데이트 중 박호산에 발각
황인엽, 연애 알고도 문가영에 직진
'여신강림' 9회/ 사진=tvN 제공
'여신강림' 9회/ 사진=tvN 제공


tvN 수목드라마 ‘여신강림’ 문가영과 차은우의 비밀 연애가 시작됐다.

지난 13일 방송된 ‘여신강림’ 9회는 수도권 가구 평균 4.9%, 최고 5.8%, 전국 가구 평균 4.3%, 최고 4.9%를 기록하며 모두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2049 시청률은 수도권 평균 3.6%, 최고 3.9%, 전국 평균 3.2%, 최고 3.4%를 차지했으며 전국 기준 지상파를 포함한 전 채널에서 1위를 기록해 폭발적인 화제성을 입증했다.(이상 닐슨코리아 기준)

이날 방송에서는 이제 막 연애를 시작한 임주경(문가영 분), 이수호(차은우 분)와 두 사람의 연애 사실을 알고도 주경을 향한 마음을 멈추지 못하는 한서준(황인엽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주경은 수호의 사랑 고백에도 선뜻 믿지 못했다. 수호는 주경에게 목걸이를 채워주며 다시 한번 마음을 전했고, 그제서야 주경은 “나도 너 엄청 좋아해”라며 자신의 진심을 고백했다. 특히 쉬이 잠들지 못하는 두 사람의 모습은 연애 초기의 달달함을 고스란히 전하며 설렘을 자아냈다.

이후 주경과 수호는 첩보 작전을 방불케 하는 비밀 연애를 시작했지만, 시작부터 순탄치 않았다. 친구들에게 들키지 않기 위해 한시간 거리에 있는 쇼핑몰을 찾았음에도 안현규(이상진 분)와 마주쳤고, 수호는 다급히 테이블 밑에 숨어야만 했다. 더욱이 현규로 인해 주경에게 남자친구가 생겼다는 소문이 학교 내에 퍼진 데 이어, 주경이 수호에게 보내려던 커플 사진을 현규에게 보내는 실수까지 해 보는 이들을 조마조마하게 했다.

주경과 수호는 남모르게 서로를 향한 마음을 키워가는 모습으로 시청자의 연애 세포를 일깨웠다. 특히 주경이 연애 공개를 자신 없어 하자, 수호는 “너 자체로 충분해 나한텐”이라고 말하며 그의 손을 잡아 심장을 콩닥거리게 했다. 나아가 수호의 말은 단순한 설렘을 넘어 주경의 자존감을 회복시켜주는 기폭제가 돼 서로의 관계를 통해 성숙해지는 두 사람의 모습을 더욱 기대하게 했다.

무엇보다 수호는 자신만의 공간을 주경에게 공개해 주경으로 인한 따스한 변화를 느끼게 했다. 그는 주경을 주짓수 도장으로 불러 데이트를 즐긴데 이어, 빗물에 홀딱 젖은 주경을 자신의 집으로 이끌었다. 이때 수호는 아무에게도 보여주지 않던 악기방을 열어 보여주며 “보면 힘들어서 잘 안 들어왔었는데 이 방. 근데 괜찮네. 너랑 있어서 그런가”라며 미소 지었다. 이에 더해 수호는 주경이 연애 사실을 공개할까 고민하자 “난 아무래도 상관없어. 네가 내 여자친구인 건 변함없으니까”라고 말했고, 수줍은 미소를 띤 주경의 모습이 보는 이들까지 설레게 했다. 이윽고 수호는 주경을 위해 자신이 작곡한 ‘그리움’을 피아노로 연주해 달달함을 배가시켰다.

하지만 집 데이트를 즐기던 주경과 수호에게 뜻밖의 위기가 닥쳤다. 수호의 집에서 하루 신세를 지고 있던 주경의 아빠 재필(박호산 분)이 잠이 든 나머지 집으로 돌아가지 못했던 것. 이에 거실 테이블 밑에 숨어 있던 재필은 주경과 수호의 데이트 현장을 목격하고 분노했다. 그러나 주경은 재필임을 알지 못한 채 그를 냄비로 내려쳤고 당황한 주경, 수호와 정신을 잃은 재필의 모습이 담긴 아찔한 엔딩이 그려져 앞으로의 전개에 궁금증을 높였다.

한편 서준은 주경과 수호의 연애 사실을 알게 됐지만, 주경을 향해 커져가는 마음을 멈추지 못했다. 특히 서준은 주경과 쇼핑몰 사진을 찍게 되자 키스할 듯 가까이 다가가 숨을 멎게 했다. 이에 더해 서준은 주경에게 아르바이트 자리를 소개해주는가 하면, 주경이 다쳤다는 말을 듣자 마자 달려가는 모습으로 보는 이들을 마음 아프게 했다. 이와 함께 수호를 좋아하던 강수진(박유나 분) 또한 두 사람의 연애를 알게 돼 충격에 빠진 모습이 그려진 바. 이들의 엇갈린 로맨스에 관심이 증폭된다.

‘여신강림’ 10회는 오늘(14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