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수민, 김명수와 이별
애틋X애절 감정 연기
'암행어사' 조수민./사진제공=KBS
'암행어사' 조수민./사진제공=KBS


KBS2 월화드라마 ‘암행어사’에서 조수민이 김명수에게 담담하게 이별을 전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암행어사: 조선비밀수사단’ 8회에서 순애(조수민 분)는 성이겸(김명수 분)과 재회했지만 암행어사가 된 이겸에게 방해가 될까 이별을 선택했다. “나리의 큰 뜻이 하늘에 닿을 것이라 믿습니다” 라는 서신을 남기고 떠난 것.

슬픈 상황과 대비되는 순애의 담담한 내레이션은 안타까움을 더했고, “진심으로 존경하고 사모했습니다. 나리를 새기고 살겠습니다”라는 속마음 역시 애틋함을 배가시켰다.

이처럼 조수민은 눈물샘을 자극하는 풍부한 표현력과 정확한 발음, 안정적인 음색으로 순애 캐릭터에 입체감을 불어넣고 있다. 작품이 중반부에 들어서면서 순애를 둘러싼 등장인물 간 갈등이 본격적으로 담기며 한층 더 풍성해진 스토리가 펼쳐질 예정이다.

이에 어사단 3인방의 물오른 수사 케미 외에도 이복형제 이겸-이범(이태환 분)과 다인(권나라 분), 순애 4인의 엇갈린 관계에 대한 관심도 이어지고 있다. 이를 증명하듯 지난 8회 2부는 시청률 9.7%(닐슨코리아 전국 기준)를 기록하며 연이어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 중이다.

김명수, 권나라, 이이경, 이태환, 조수민 등이 출연하는 ‘암행어사: 조선비밀수사단’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