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이 되어라' 재희, 김시하에게 마음 열어
김혜옥-최수린, 동서지간 갈등 심화
사진=MBC '밥이 되어라' 방송 화면.
사진=MBC '밥이 되어라' 방송 화면.


재희가 김시하를 식구로 받아들였다.

지난 12일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밥이 되어라’ 2회에서는 어린 영신(김시하 분)이 경수(재희 분)의 집에 살게 되며 행복한 나날을 보내는 모습이 담겼다.

영신을 맡겨두고 사라졌던 경수의 아버지가 돌연 사망, 잠시만 영신을 돌보기로 했던 경수의 계획에 차질이 생겼다. 장례식을 치르고 돌아온 영신은 옷과 신발을 차곡차곡 정리하며 언제든 떠날 준비를 했고, 경수는 더 이상 오갈 데 없는 영신을 착잡한 눈빛으로 바라봐 안타까움을 유발했다.

경수는 영신의 법정 후견인까지 찾아봤지만 사정이 여의치 않다는 것을 깨닫고 깊은 고민에 빠졌다. 이어 놀이기구를 타며 손을 흔드는 영신과 아버지의 마지막 말을 떠올리던 그는 당분간 영신에게 자신의 집에서 머물며 학교에 다니라고 권유했다.

이후 영신은 ‘밥집’ 식구들과 어울리며 그들에게 동화됐다. 함께 밥을 먹는 것은 물론, 다정(이소윤 분)과 학교를 다니고 생일파티도 하며 점차 밝은 모습을 찾아간 것. 특히 자신에게 먼저 다가와 준 다정과는 따뜻한 우정을 나눠 훈훈함을 자아냈다.

민경(최수린 분)은 손윗동서 숙정(김혜옥 분)에게 빼앗긴 재료비 장부 관리권을 돌려받으며 한 방을 날렸다. 그녀는 남편 종우(변우민 분)의 입을 빌어 자신의 속상한 마음을 ‘궁궐’의 실소유자 종권(남경읍 분)에게 전하며 그를 꾀어낸 것. 민경을 얕잡아보다가 한발 물러서게 된 숙정은 “시집살이 시킬 시어머니가 없으면 옆집 개라도 나서서 시집살이를 시킨다더니”라며 복수의 칼날을 갈아 두 사람의 팽팽한 기 싸움이 지속될 것을 암시했다.

방송 말미 숙정은 다시 한 번 위기를 맞았다. 민경이 선물한 보약을 몰래 버리다 들켜버린 것. 믿지 못할 광경을 본 듯한 민경의 표정과 놀란 눈이 된 숙정의 모습이 교차돼 동서지간 갈등이 심화될 것을 예고하며 흥미를 더했다.

‘밥이 되어라’는 매주 평일 오후 7시 1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