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라이브온', 지난 12일 종영
연우, 서연고 2학년 강재이 役
"따뜻한 작품에 출연해 영광"
배우 연우. /사진제공=MLD엔터테인먼트
배우 연우. /사진제공=MLD엔터테인먼트


배우 연우가 JTBC 화요드라마 '라이브온'의 종영 소감을 전했다.

연우는 13일 소속사 MLD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좋은 사람들과 함께 한 모든 순간이 행복했다. 따뜻한 작품에 출연할 수 있어 너무나 영광"이라고 밝혔다.

이어 "고생한 우리 모든 스태프분께도 다시 한번 정말 감사하다는 인사를 드린다"고 덧붙였다.

연우는 극 중 서연고등학교 2학년 강재이 역으로 열연했다. 그는 단순하면서도 털털한 성격으로 모든 인물과 허물없이 지내는 등 감초 역할을 톡톡히 했다.

또한 노종현과 공식 커플로 달달한 설렘과 공감을 더 해 이목을 사로잡았다. 특히 두 사람은 부러움을 자아낼 만큼 알콩달콩한 연기로 '워너비 커플'이라는 수식어를 얻었다.

'라이브온'은 수상한 목적을 가지고 방송부에 들어간 서연고등학교 셀럽 백호랑(정다빈 분)이 엄격한 방송부장 고은택(황민현 분)을 만나 겪게 되는 로맨스물로, 지난 12일 종영했다.

한편 연우는 KBS 2TV 수목드라마 '바람피면 죽는다'에 출연 중이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