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강, '나빌레라'로 안방극장 컴백
"나는 민초단, 먹으면 시원해"
'나빌레라' 송강./사진제공=tvN
'나빌레라' 송강./사진제공=tvN


넷플릭스 ‘좋아하면 울리는’, ‘스위트홈’을 통해 대세로 거듭난 배우 송강이 tvN ‘나빌레라’로 안방극장에 돌아온다. 이와 관련 새롭게 공개된 송강의 매력만점 영상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올해 상반기 방송되는 ‘나빌레라’는 나이 일흔에 발레를 시작한 덕출과 스물셋 꿈 앞에서 방황하는 발레리노 채록의 성장을 담은 사제듀오 청춘기록 드라마. 동명의 다음 웹툰 ‘나빌레라’를 원작으로 ‘38사기동대’, ‘청일전자 미쓰리’ 등을 연출한 한동화 감독과 ‘터널’로 강렬한 인상을 남겼던 이은미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송강은 극 중 뒤늦게 시작한 발레에 남다른 재능을 갖고 있지만, 녹록치 않은 현실에 방황하는 채록 역을 맡았다. ‘좋아하면 울리는’, ‘스위트홈’으로 웹툰 실사화의 정석을 보여줬던 송강이 ‘나빌레라’에서는 20대 청춘이 느끼는 고민과 불안함을 진솔하게 표현하며 흥행 3연타를 예고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송강의 한층 성숙해진 비주얼과 연기가 더욱 기대되는 2편의 ‘나빌레라’ 매력 영상이 공개돼 눈길을 끈다.

공개된 영상에서 송강은 “민트 초코 너무 좋아요. 먹으면 시원해지는 맛”이라며 자신이 ‘민초단(민트 초코를 좋아하는 사람을 부르는 신조어)’임을 밝혀 이목을 집중시킨다. 앞서 tvN ‘구미호뎐’ 이동욱(이연 역)의 열렬한 민트 초코 사랑이 화제를 모았던 가운데, 송강이 ‘tvN 미남=민초단’ 계보를 이어갈 전망이다. 특히 송강은 “싫어할 수 있기 때문에 다름을 인정합니다”라며 민트 초코를 좋아하는 사람과 싫어하는 사람의 대통합까지 이뤄내 훈훈함을 더했다.

또 다른 영상에는 송강의 애교만점 멍뭉미가 담겨 보는 이의 자동 미소를 유발한다. 초동안 비주얼과 이와 상반되는 탄탄한 피지컬은 극중에서 그가 선보일 반전 매력까지 기대하게 한다. 이처럼 믿고 보는 배우로 자리 잡은 송강이 ‘나빌레라’에서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벌써부터 뜨거운 관심이 쏠린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