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이 되어라' 첫방
재희X김시하 첫만남
사진=MBC '밥이 되어라' 방송 화면.
사진=MBC '밥이 되어라' 방송 화면.


MBC 새 일일드라마 ‘밥이 되어라’가 갓 지은 밥 한 끼 같은 따뜻함을 선사했다.

지난 11일 첫 방송된 ‘밥이 되어라’ 1회는 5.3%(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어린 영신(김시하 분)과 경수(재희 분)의 첫 만남이 담겼다. 오랫동안 소식이 없던 경수의 아버지가 영신만 ‘밥집’에 남겨둔 채 다시 사라진 것. “난 고아원 같은 덴 죽어도 가기 싫어요”라고 똑 부러지게 말하는 영신에 경수는 어쩔 수 없이 영신을 도맡게 돼 두 사람의 독특한 인연이 어떻게 발전하게 될지 호기심을 증폭시켰다.

특히 재희는 갑작스럽게 영신을 떠맡게 된 경수의 복잡한 심경을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보여준 것은 물론, 영신을 향한 세심한 배려로 겉은 차갑지만 속은 누구보다 따뜻한 ‘밥집’ 총각 경수를 소화하며 몰입도를 높였다. 여기에 아역 배우들의 당찬 연기는 시청자들의 시선을 강탈, 앞으로의 활약에 기대감을 더했다.

영신은 ‘밥집’ 식구들과도 새로운 인연을 맺게 됐다. 영신은 애어른 같은 당돌함으로 어른들의 눈에 드는가 하면, 동갑내기인 정훈(서윤혁 분), 다정(이소윤 분), 오복(한창민 분)과도 금방 친해지며 함께 어우러졌다. 경수를 부르는 호칭에 “다른 사람들처럼 총각이라고 부를까요? 안녕히 주무세요. 경수 총각”이라고 당당하게 말하는 모습은 웃음을 자아내기도.

그런가 하면 숙정(김혜옥 분)과 민경(최수린 분)의 보이지 않는 신경전은 흥미진진함을 더했다. 하루아침에 숙정을 손윗동서로 모시게 된 민경은 그녀를 못마땅해 하면서도, 자신의 일이던 재료비 정산을 조카인 성찬(이루 분)에게 맡기는 숙정에 자신의 자리가 없어질까 불안해하는 기색을 보여 ‘궁궐’의 패권을 차지하기 위한 두 사람 사이 어떤 일이 벌어질지 호기심을 불러일으켰다.

방송 말미에는 점심 장사 준비 도중 실수를 한 영신이 경수의 눈치를 보다가 집을 나갔고, 뒤늦게 이를 알고 쫓아나간 경수는 초등학교로 향했다. 교문 앞에서 다정을 기다리고 있는 영신에 경수는 안도의 숨을 내쉬었지만, 기가 죽은 채 물끄러미 학교를 바라보는 영신을 측은하게 바라봐 짠함을 더했다. 앞으로 영신은 경수의 ‘밥집’에서 계속 살아가게 될지 앞으로의 스토리를 더욱 궁금증을 안겼다.

첫 회부터 우리 주변에서 볼 수 있는 친근한 인물들과 그들이 살아가는 이야기를 담은 ‘밥이 되어라’는 어린 영신과 경수의 만남부터 따뜻한 정을 나누는 ‘밥집’ 식구들의 모습, 그리고 ‘궁궐’의 팽팽한 기 싸움까지 흥미진진한 스토리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어린 영신이 계속해서 경수와 살아가며 ‘밥집’ 식구가 될 수 있을지, ‘궁궐’의 주인이 되기 위한 숙정과 민경의 피눈물 나는 싸움이 어떻게 펼쳐질지 앞으로의 전개에 궁금증이 모인다.

‘밥이 되어라’는 매주 평일 오후 7시 1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