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나라, 김명수 어깨 기대 잠들다
서로를 향한 따뜻한 시선
설렘 가득한 분위기 예고
'암행어사' 7회 스틸컷/ 사진=KBS2 제공
'암행어사' 7회 스틸컷/ 사진=KBS2 제공


KBS2 월화드라마 ‘암행어사: 조선비밀수사단’(이하 ‘암행어사’) 속 김명수와 권나라 사이에 설렘 기류가 형성된다.

오늘(11일) 방송되는 ‘암행어사’ 7회에서는 다시 한번 어사단으로 뭉친 김명수(성이겸 역)와 권나라(홍다인 역), 이이경(박춘삼 역)의 새로운 모험이 그려질 예정이다.

지난 방송에서는 성이겸이 오래전 헤어진 이복동생 성이범을 만나며 숨 막히는 긴장감을 자아냈다. 성이범은 형의 정인이었던 강순애(조수민 분)를 데리고 달아나며 그를 등진 것. 이렇듯 얼룩진 기억을 지닌 두 형제가 암행어사와 화적떼의 수장으로 재회하며 새로운 갈등이 예고됐다.

이런 가운데 심란한 마음을 내비치는 성이겸과 그의 곁에 앉아 위로를 건네는 홍다인(권나라 분)의 모습이 공개됐다. 나란히 앉은 두 사람은 이전과 달리 서로에게 다정한 시선을 보내고 있어, 고된 여정을 함께하며 가까워진 이들의 관계에도 이목이 집중된다.

뿐만 아니라 성이겸의 어깨에 기댄 홍다인의 모습도 포착돼 두근거리는 기류를 피워내고 있다. 곤히 잠든 홍다인을 받쳐주는 성이겸은 동생의 생각을 떨쳐낼 수 없는 듯 복잡 미묘한 표정을 짓고 있어, 그의 속마음 또한 궁금하게 만든다.

눈만 마주치면 으르렁대던 앙숙에서 마음을 나누는 동료로 발전한 성이겸과 홍다인의 사이가 앞으로 어떻게 진전될지, 한때 이복형제로 진한 우애를 나눴으나 서로를 등지게 된 형제의 갈등이 어떻게 풀려나갈지 본방송이 더욱 기다려지고 있다.

‘암행어사’ 7회는 오늘(11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