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강 라인업 완성
'로코퀸' 서현진 온다
2021년 상반기 방영
'너는나의봄' 배우 서현진(왼쪽 위부터 시계방향), 김동욱, 남규리, 윤박/ 사진제공=매니지먼트 숲, 키이스트, CGV아트하우스, 앤피오엔터테인먼트
'너는나의봄' 배우 서현진(왼쪽 위부터 시계방향), 김동욱, 남규리, 윤박/ 사진제공=매니지먼트 숲, 키이스트, CGV아트하우스, 앤피오엔터테인먼트


배우 서현진, 김동욱, 윤박, 남규리가 tvN ‘너는 나의 봄’ 출연을 최종 확정 지었다.

2021년 상반기에 방송될 ‘너는 나의 봄’은 저마다의 일곱 살을 가슴에 품은 채 ‘어른’이라는 이름으로 살아가는 이들이 살인사건이 일어난 건물에 모여 살게 되며 시작되는 이야기를 그리고 있다.

‘너는 나의 봄이다’, ‘첫눈처럼 너에게 가겠다’ 작사가이자 tvN ‘풍선껌’에서 감수성 짙은 대사를 펼쳐낸 이미나 작가와 ‘더 킹-영원의 군주’,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를 통해 세련된 연출력을 선보인 정지현 감독이 의기투합하면서 화제를 불러일으키고 있다.

이 가운데 서현진, 김동욱, 윤박, 남규리가 ‘막강 캐스팅 라인업’을 완성시켜 기대감을 드높이고 있다. 서현진은 어린 시절 잠시 머물렀던 강릉의 한 여관을 마음의 고향으로 여기며, 호텔 컨시어지 매니저가 된 인물 강다정 역을 맡았다. 새 출발을 위해 구구빌딩으로 이사하지만 그 곳에서 살인사건과 아래층 남자 주영도와 엮이며 자신의 어린 시절을 마주하게 되는 인물이다. 출연한 모든 드라마에서 대체 불가한 존재감을 발휘하며 ‘믿고 보는 배우’로 자리매김한 서현진은 캄캄했던 기억마저도 온 마음으로 끌어안고 사는 여리고도 단단한 강다정이라는 인물을 표현하기 위해 그 어느 때보다 섬세한 연기를 선보이며, 때론 로코퀸의 발랄함으로, 때론 멜로퀸의 애절함으로 안방극장에 즐거움과 공감을 선물할 전망이다.

김동욱은 살아도 사는 게 아닌 사람들을 사는 것처럼 살 수 있게, 죽고 싶은 사람들을 살고 싶게 만들어 주기 위해 정신과 의사가 된 주영도 역으로 나선다. 모든 것을 단숨에 파악하는 똑똑하고 멋진 모습 뒤에 숨겨진 허당스러움과 정작 자신의 상처는 위로받지 못한 채 평생을 살아온 눈물 그렁한 두 번째 심장을 품은 인물이다. 많은 영화와 드라마를 넘나들며 흥행력과 연기력을 인정받은 김동욱이 그려낼 정신과 전문의 주영도는 어떤 모습일지 기대 심리를 자극하고 있다.

윤박은 어느 날 갑자기 강다정 앞에 나타나 그의 마음을 힘차게 두드리는 투자사 대표 채준 역을 맡았다. 장르를 가리지 않고 다양한 캐릭터를 소화해 온 윤박은 이번 드라마에서 따스함부터 서늘함까지 다양한 매력을 선보이며 필모그래피의 한 획을 장식할 예정이다.

남규리는 사랑했던 남자친구이자 매니저에게 나쁘게 그리고 아프게 이용당한 뒤 다시 누군가를 사랑하는 것을 두려워하게 된 배우 안가영 역으로 분한다. 매작품마다 강렬한 인상을 안기며 연기파 배우로 자리매김한 남규리는 사랑스러움과 얄미움, 안쓰러움과 묵직함이라는 상반된 매력을 동시에 발산하는 안가영이라는 인물을 통해 또 한 번의 연기 변신을 시도하게 된다.

제작사 화앤담픽쳐스는 “서현진, 김동욱, 윤박, 남규리 등 열정과 연기력이 각별한 배우들이 ‘너는 나의 봄’에 합류하면서 완성도를 높이게 될 것”이라며 “막 시작되는 봄처럼 웅성거리며 소란스럽기도 한, 꽃피는 봄처럼 간지럽고 눈부시기도 한, 늦은 봄눈처럼 설레기도 할, 마침내 만나게 될 따뜻한 봄 같은 힐링 로맨스 ‘너는 나의 봄’에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너는 나의 봄’은 2021년 상반기에 첫 방송될 예정이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