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안 조커' 오정세
'투혼의 액션 연기' 최강희
베스트 캐릭터 선정
배우 오정세(위)와 최강희/ 사진=SBS 캡처
배우 오정세(위)와 최강희/ 사진=SBS 캡처


배우 오정세와 최강희가 '2020 SBS 연기대상' 베스트 캐릭터상을 받았다.

31일 오후 열린 '2020 SBS 연기대상'에서 두 사람은 쟁쟁한 후보들을 제치고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스토브리그'에서 냉철한 구단주 역할을 맡았던 오정세는 '코리안 조커'라는 애칭을 얻으며 시청자들을 열광하게 만들었다.

트로피를 거머쥔 오정세는 "저에게 2020년은 제 재능이나 열정에 비해 많은 사랑과 예쁨을 받은 한 해였다"며 "하지만 제 스스로에게는 올 한해가 무언가를 성취한 해, 이뤄낸 배우로 기억되기보다는 여전히 많이 부족한 배우, 넘어지는 걸 두려워 하지 않는 배우, 다시 일어날 수 있는 배우로 기억되길 바란다. 또 다시 만날 소중한 걸음을 이어가겠다. 항상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굿캐스팅'에서 활약한 최강희는 여자 수상자로 선정됐다. 몸을 사리지 않는 연기로 독보적인 캐릭터를 만들어 낸 그에게 축하가 쏟아졌다.

무대에 오른 최강희는 "앞에서 상을 받은 오정세가 저와 절친이다. 사랑하는 친구와 함께 받게 되서 더 행복하다"며 "올해 SBS에 너무 훌륭한 드라마, 배우가 많았는데 저한테 이렇게 귀한 상을 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저를 백찬미 역할을 맡게 해준 감독님, 작가님 그리고 촬영 감독님, 조명 감독님, 무술 감독님 감사하다"며 고마운 사람들을 한 사람씩 언급했다.

끝으로 최강희는 "앞서 수상한 분들의 소감이 여러분들에게 정말 힘이 되었으면 좋겠고, 아픔을 함께 하고 싶다"며 "새해에는 어둠 속에 희망의 빛이 나오길 기도하겠다"고 힘줘 말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