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낭만닥터 김사부2' 선전중
안효섭X이성경, 우수상
"좋은 배우 되겠다"
배우 안효섭(위)와 이성경/ 사진=SBS 캡처
배우 안효섭(위)와 이성경/ 사진=SBS 캡처


배우 안효섭과 이성경이 '2020 SBS 연기대상' 미니시리즈 판타지 로맨스 부문 우수상을 차지했다. 31일 오후 열린 '2020 SBS 연기대상'에서다.

트로피를 받은 안효섭은 "쟁쟁하고 훌륭한 선배님들과 후보에 있어서 영광이었는데 수상하게 되서 죄송스럽다"며 "제가 우수한 연기를 했는지 모르겠다. 더 열심히 하란 의미로 알고 앞으로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이어 "감사해야 할 분들이 너무 많다. SBS 관계자, 감독님, 작가님, 모든 스태프, 동료 선배 연기자 분들 너무 사랑하고 감사드린다"며 "제가 우수해서가 아니라 모든 팀이 우수해서 제가 대표로 받는 상이라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회사 식구들에게 감사하단 말을 잘 못 하는데 이번 기회로 감사하다고 말하겠다"며 "항상 하는 얘기지만 매 순간 최선을 다해서 연기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어 무대에 오른 이성경은 "처음 준비할 때 들었던 생각은 가장 낮은 자리에서 섬기라는 마음이었는데 내 힘으로 할 수있는 일이 아니었고 그럴 그릇이 아니었다"며 "좋은 본보기가 되어주신 선배님들, 감싸준 동료 배우분들, 낮은 자리에서 섬겨주신 스태분들 덕분에 부족함도 깨닫고 성장하고 도움을 얻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성경이 성장할 수 있도록 글 써주신 작가님, 좋은 연기 펼칠 수 있게 길잡이가 되고 같이 고민한 감독님 등 스태프들께 감사하다"며 "앞으로 더욱 낮은 자리에서 섬기고 좋은 연기를 하겠다. 팬들에게도 자랑스러운 배우가 되도록 늘 노력하겠다"고 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