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행어사' 자체 최고 시청률 경신
김명수-권나라-이이경, 온몸 던진 활약
'따로 또 같이' 암행어사단 활약
'암행어사' 김명수, 권나라, 이이경이 서로를 구하기 위해 분투했다. / 사진제공=KBS 2TV 월화드라마 '암행어사' 방송 캡처
'암행어사' 김명수, 권나라, 이이경이 서로를 구하기 위해 분투했다. / 사진제공=KBS 2TV 월화드라마 '암행어사' 방송 캡처


'암행어사'가 가늠할 수 없는 스토리와 불붙은 전개로 긴장감을 높였다.

지난 29일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암행어사: 조선비밀수사단'(이하 '암행어사') 4회가 2부 시청률 6.1%(닐슨코리아 제공, 전국 기준)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멀리 떨어져서도 서로를 구하기 위해 사력을 다하는 김명수(성이겸 역)와 권나라(홍다인 역), 이이경(박춘삼 역)의 분투가 눈길을 끌었다.

앞서 3회 엔딩에서는 암행어사로 파견됐다가 실종된 박철규(김승수 분)의 시신을 발견한 후 수령 부자 강인충(최종원 분)과 강종길(한재석 분)에게 체포된 성이겸(김명수 분)과 홍다인(권나라 분)의 위기 상황이 계속됐다. 강종길은 두 사람을 산으로 끌고 가 평소 취미였던 ‘인간 사냥’을 하려 했고, 도망치다 넘어진 홍다인에게 활시위를 겨눠 긴장감 넘치는 엔딩이 탄생했다.

4회 방송에서는 탈출에 실패하고 수령 부자의 손에 붙잡힌 암행어사단이 진퇴양난의 상황을 맞았다. 성이겸은 강종길의 아이가 있는 곳을 알려주겠다고 기지를 발휘해 홍다인을 빼돌렸고, 그대로 수령 강인충(최종원 분)을 무예별감 최도관에게로 유인한 홍다인은 그의 도움을 받아 위기를 벗어났다. 간신히 목숨을 구한 홍다인이 역으로 성이겸과 박춘삼을 구하러 떠나며 흥미진진한 전개가 이어졌다.

광산으로 끌려간 성이겸과 박춘삼은 놀라운 진실을 맞닥뜨렸다. 죄수들은 물론 무고한 백성들까지 노역에 동원된 그곳에서는 채취한 금을 나라에 신고도 없이 가로채는 '잠채'가 성행하고 있었고, 박철규는 이와 같은 비리를 고발하려다 수령 부자에게 살해당한 것. 부당한 현실에 분노하며 점차 정의로운 암행어사 그 자체가 되어가는 성이겸의 변화가 함께 그려져 안방극장을 두근거리게 했다.

박진감 넘치는 스토리 속에 녹아들어 있는 코믹 요소, 진지함과 유쾌함을 넘나드는 캐릭터들의 활약 또한 시청자들의 취향을 저격했다. 결정적인 상황에서 손발이 어긋나는 등 환장의 호흡을 보여준 성이겸과 박춘삼은 물론, 허술한 계략을 세워 함정에 빠진 홍다인과 최도관의 케미도 웃음을 자아냈다. 이렇듯 따로 또 같이 행동하는 오합지졸 어사단이 정의구현을 이뤄가는 과정은 재미와 의미 모두 잡으며 앞으로의 모험을 더욱 기대케 했다.

4회 말미에는 사람들을 모아 다 함께 광산을 탈출하려던 성이겸과 박춘삼이 강종길의 궁지에 몰렸고, 멀찍이서 홍다인이 "암행어사 출두요!"를 외치며 달려와 속 시원한 반전을 안겼다. 노역꾼들과 사병들 사이 치열한 접전이 벌어진 가운데 강종길은 홍다인을 납치해 달아났고, 이를 뒤따라온 성이겸이 그녀를 구하려다 위기를 맞닥뜨리며 심박 수를 최대치로 높인 엔딩을 또 탄생시켰다.

시청자들은 "춘삼이 또 사고치네. 미치겠다", "당당한 다인이 너무 멋있다!", "이겸과 춘삼이 안 맞는 듯 잘 맞는 케미 너무 좋다!", "점점 더 재밌어진다! 다음 주도 얼른 왔으면" 등 눈을 뗄 수 없는 전개에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암행어사단의 심상치 않은 케미스트리로 유쾌한 즐거움을 선사하는 '암행어사'는 매주 월, 화요일 밤 9시 30분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