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낮과 밤' 남궁민./ 사진=tvN 방송화면
'낮과 밤' 남궁민./ 사진=tvN 방송화면


tvN 월화드라마 '낮과 밤'의 남궁민이 드디어 하얀밤 마을의 실체에 한걸음 다가갔다.

지난 28일 방송된 '낮과 밤'에서는 도정우(남궁민 분)가 한강복지원 원아들의 사망진단서를 발견, 백야재단 실험의 정체가 서서히 본모습을 드러냈다.

도정우는 비밀실험실과 지형근의 위치를 알아내기 위해 백야연구소 소장 공일도를 찾아갔다. 날카로운 만년필 펜촉으로 공일도를 협박한 도정우는 "내가 당신을 죽였다면 공혜원은 얼마나 슬퍼할까? 그러라고 곁에 둔 거라고"라며 담담하게 말해 눈길을 사로잡았다.

백야 재단의 실체를 찾아내라는 하늘의 뜻이었을까. 도정우는 백야연구소 소장실 내실에서 아이들의 사망진단서를 발견했고, 이를 토대로 비밀실험실을 찾아 나섰다.

특히 남궁민은 비밀 실험실을 찾아 나서며 사건의 진실 찾기에 박차를 가한 도정우의 심적인 변화를 다양한 표정 연기와 정확한 대사 전달력으로 표현해 감탄을 자아냈다. 도정우의 천재적인 면을 두각 시켜주며 극의 재미를 더했다.

방송 말미 복지원으로 향한 도정우는 공일도의 사무실에서 발견한 사망진단서 속 아이와 같은 얼굴을 발견하게 되면서 백야 재단의 실체에 한 발짝 다가섰다. 촌각을 다투는 상황 속에서도 날카로운 수사력으로 백야 재단의 실체를 쫓는 도정우를 입체적으로 그리고 있는 남궁민의 빈틈없는 열연이 드라마의 후반부에 힘을 실어주고 있다.

도정우의 집요한 수사로 백야 재단의 실체가 점점 밝혀지고 있는 가운데, 과연 도정우가 백야재단을 무너뜨릴 수 있을지 주목된다.

남궁민이 출연하는 '낮과 밤'은 월, 화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