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레이리스트 '잘 하고 싶어', 지난 24일 방송
김채은, 서연대 경영학과 4학년 강하영 役
섬세한 내면 연기로 완성도 'UP'
/사진=웹드라마 '잘 하고 싶어' 스틸컷
/사진=웹드라마 '잘 하고 싶어' 스틸컷


배우 김채은이 세밀한 내면 연기로 캐릭터의 완성도를 높였다. 플레이리스트 '잘 하고 싶어'에서다.

지난 24일 방송된 '잘 하고 싶어'에서 김채은은 다채로운 매력의 강하영을 그려내며 극의 몰입도를 배가했다.

이날 방송에서 강하영은 후배 반아인(박수아 분)이 짝사랑 중인 안범준(최재원 분)과 스킨십 진도에 대해 고민이 있다는 것을 듣고 공감했다.

이에 반아인은 "안범준과 잘 뻔했지만, 경험이 없어 두렵기도 하고 별의별 생각이 들어 하지 않았다"면서 강하영과 허지유(박지원 분)에게 자신의 처지를 설명했다.

그러자 강하영은 반아인에게 "올바른 선택이었다"며 위로했다. 그는 반아인의 행동에 용기를 불어넣어 주며 우울했던 분위기를 단숨에 전환시켰다.

반아인, 허지유와 함께 술자리를 가진 강하영은 기분 좋게 취한 채 집에 들어와 위선우(강유석 분)가 있는 곳으로 향했다. 그는 위선우의 눈치를 보던 중 용기를 냈고 "오랜만에 재워달라"고 말했다.

하지만 썩 내키지 않아 하는 위선우의 태도에 강하영은 결국 혼자 잠에 드는 모습을 보이며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렇듯 김채은은 따뜻한 내면을 가진 인물을 리얼하게 표현했다. 그는 공감 능력이 뛰어나 주위 사람들의 지친 마음을 위로해주지만, 정작 자신은 사랑하는 사람에게 위로받지 못하고 있는 캐릭터를 섬세하게 표현했다. 매회 거듭될수록 커지는 김채은의 존재감에 기대가 모인다.

한편 '잘 하고 싶어'는 매주 목, 금요일 밤 7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