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사연·이무송, 부부 케미
윤보미 당황, 왜?
이무송, 헬멧+고글 패션
'제발 그 남자 만나지 마요' / 사진 = MBC 에브리원 제공
'제발 그 남자 만나지 마요' / 사진 = MBC 에브리원 제공


'제발 그 남자 만나지 마요' 노사연·이무송 부부가 카메오로 깜짝 등장한다.

MBC에브리원 드라마 '제발 그 남자 만나지 마요'(극본 창작집단 송편 연출 오미경, 이하 '제그마요')는 예능 드라마다. 이에 지금껏 정형돈, 홍윤화 등 여러 예능인들이 카메오로 출격, 깨알 같은 웃음을 선사했다. 29일 방송되는 '제그마요' 8회에도 자타공인 최강 존재감 부부 노사연·이무송이 깜짝 등장한다.

28일 '제그마요' 제작진이 8회 본방송을 하루 앞두고 윤보미(문예슬 역)와 주우재(한유진 역)가 노사연-이무송 부부와 만나는 장면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극 중 노사연과 이무송은 주우재의 부모님 역을 맡아 포복절도 폭소를 선사할 전망이다.

앞선 '제그마요' 7회에서 윤보미는 자꾸만 연락을 끊고 잠수를 탔다가 나타나는 주우재의 뺨을 때렸다. 그리고 결혼하자며 폭탄선언을 해버렸다. 이에 극 중 주우재의 부모님인 노사연·이무송 부부를 만난 것으로 보인다. 생긋 미소를 짓던 윤보미가 다소 당황한 표정이 된 이유가 무엇인지, 주우재는 미소 속에 무슨 비밀을 품고 있는 것인지 궁금증이 치솟는다.

동시에 아들의 여자 친구를 만나는 자리에 왜 이무송이 헬멧과 고글까지 쓴 운동복 차림인지 또한 호기심을 자극한다. 무엇보다 등장만으로도, 표정만으로도 웃음을 빵빵 터뜨리는 노사연·이무송 부부의 활약이 기대를 더한다.

이와 관련 '제그마요' 제작진은 "29일 방송되는 8회에서는 윤보미가 극 중 주우재의 부모님과 만나게 된다. 이 장면을 통해 주우재가 잠수남이 된 비밀이 드러날 예정이다. 노사연, 이무송은 현실과 드라마를 오가며 찐 부부케미를 보여줄 것이다. 촬영 현장에서도 쉴 새 없이 웃음이 터졌다. 카메오 노사연·이무송 부부의 활약, 윤보미·주우재와의 포복절도 연기 호흡에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귀띔했다.

노사연·이무송 부부의 깜짝 출연, 잠수남 주우재의 비밀, 윤보미와 주우재의 예측불허 로맨스가 모두 공개되는 '제발 그 남자 만나지 마요' 8회는 29일 밤 10시 40분 방송될 예정이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