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주연, 직진 고백녀 신솔이 役
김요한 "소주연, 옆에서 잘 이끌어줬다"
'아름다웠던 우리에게' 김요한, 소주연./사진제공=카카오M
'아름다웠던 우리에게' 김요한, 소주연./사진제공=카카오M


배우 소주연이 김요한과의 첫 만남을 회상했다.

28일 카카오TV 오리지널 드라마 '아름다웠던 우리에게'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행사에는 배우 김요한, 소주연, 여회현과 서민정 감독이 참석했다.

'아름다웠던 우리에게'는 발랄한 여고생 신솔이(소주연 분)와 그녀가 17년째 짝사랑하는 옆집 소꿉친구 차헌(김요한 분)을 둘러싼 풋풋한 청춘들의 첫사랑 소환 로맨스. 2017년 중국 텐센트TV에서 인기리에 방영된 드라마 '치아문단순적소미호'를 카카오M이 한국판으로 리메이크 한 작품.

김요한은 천지 고등학교 얼굴 천재이자 머리도 좋은 완벽남 차헌 역을 맡았다. 무심한 표정과 입만 열면 '뼈 때리는' 팩트 폭격을 쏟아내지만, 표현에 서툴 뿐 누구보다 따뜻한 마음을 가졌다. 김요한은 "차헌은 츤데레 매력을 가진 친구"라며 "나의 실제 성격과는 상반되지만,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고 싶은 마음에 출연을 결심했다"고 밝혔다.

소주연이 연기하는 신솔이는 틈만 나면 차헌에게 고백하는 거침없고 한결 같은 '직진녀'로, 덤벙거리지만 쾌활하고 낙천적인 성격으로 늘 주변에 긍정 에너지를 확산하는 인물이다. 소주연은 "로맨스가 주가 되는 작품을 너무 해보고 싶었다. 그리고 친구의 사촌동생이 꼭 했으면 좋겠다고, 언니와 찰떡인 캐릭터 같다고 해줘서 출연하게 됐다"고 말했다.

소주연의 첫인상을 묻자 김요한은 "내가 낯을 많이 가리는데 (소주연) 누나가 먼저 말 걸어주고 친근하게 해줬다. 둘이 붙어있는 장면이 많은데, 옆에서 잘 이끌어줬다"며 고마워했다. 이에 소주연은 "성향이나 취향을 빨리 파악해야겠다는 마음에 먼저 다가갔던 것 같다"며 "괜히 오디션 프로그램 1위가 아니구나. 많은 사람들한테 사랑 받는 이유가 있구나 느꼈다"고 첫 만남을 회상했다.

'아름다웠던 우리에게'는 매회 20분 내외, 총 24화로 제작되며 28일부터 매주 월, 목, 토 오후 5시 카카오TV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