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웠던 우리에게' 서민정 감독
"김요한 에필로드 매회 있다"
"촬영장에서 똑순이라 부를 정도"
'아름다웠던 우리에게' 김요한./사진제공=카카오M
'아름다웠던 우리에게' 김요한./사진제공=카카오M


카카오TV 오리지널 드라마 '아름다웠던 우리에게' 연출을 맡은 서민정 감독이 배우 김요한을 '연기 천재'라고 칭찬했다.

28일 카카오TV 오리지널 드라마 '아름다웠던 우리에게'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아름다웠던 우리에게'는 발랄한 여고생 신솔이(소주연 분)와 그녀가 17년째 짝사랑하는 옆집 소꿉친구 차헌(김요한 분)을 둘러싼 풋풋한 청춘들의 첫사랑 소환 로맨스. 2017년 중국 텐센트TV에서 인기리에 방영된 드라마 '치아문단순적소미호'를 카카오M이 한국판으로 리메이크 한 작품이다.

원작과의 차별점을 묻자 서민정 감독은 "대본 작업 전부터 신경 쓴 부분이다. 세 가지 정도로 말할 수 있는데, 첫 번째는 차헌의 캐릭터를 엿볼 수 있는 에필로그가 매회 있다는 점이다. 에필로그를 보면 신솔이가 왜 차헌이를 좋아하는지 느낄 수 있는, 차가운 모습이 아닌 귀여운 차헌 시점의 모습을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서 감독은 "두 번째로는 2000년대 상황이나 정서들을 음악으로 표현하고자 했다. 그래서 원작에서는 정진환 캐릭터가 프로게이머 지망생이지만 우리는 아이돌 지망생이라 버즈, 김종국 등의 노래를 자주 부른다. 음악을 통해 추억 여행을 떠날 수 있을 것"이라며 "마지막으로 순애보 우대성(여회현 분)에게 원작에서는 없는 선물을 줬다. 마지막까지 보면 어떤 선물인지 알 수 있을 것"이라고 귀띔했다.

김요한은 드라마 '학교 2020' 캐스팅 소식으로 안방극장 데뷔를 알렸지만, 지난 4월 편성이 불발됨에 따라 이 작품으로 먼저 대중들에게 연기를 선보이게 됐다. 서 감독은 첫 연기에 도전한 김요한에 대해 "김요한은 시크하면서도 귀여운 모습도 가지고 있어 차헌 캐릭터와 잘 맞아 떨어졌다"며 "김요한 배우를 보며 연기 천재라고 생각했다. 그 정도로 센스 있게 표현을 잘 해줘서 편안하게 촬영했다. 촬영장에서 똑순이라고 부를 정도"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아름다웠던 우리에게'는 매회 20분 내외, 총 24화로 제작되며 28일부터 매주 월, 목, 토 오후 5시 카카오TV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