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은우, 문가영 집에서 식사
장혜진-박호산, 차은우 사위 대접
'여신강림' 스틸컷./사진제공=tvN
'여신강림' 스틸컷./사진제공=tvN


tvN 수목드라마 ‘여신강림’에서 차은우가 문가영의 집에 입성한다.

‘여신강림’은 외모 콤플렉스를 가지고 있다가 ‘화장’을 통해 여신이 된 주경(문가영 분)과 남모를 상처를 간직한 수호(차은우 분)가 만나 서로의 비밀을 공유하며 성장하는 자존감 회복 로맨틱 코미디.

지난 5회에서는 주경과 수호가 서로를 향한 호감을 드러내 심장을 간지럽힌 한편, 수호의 아픈 과거가 드러나 관심을 높였다. 특히 방송 말미 주경이 패닉에 빠진 수호를 다독이며 아픔을 공유하는 모습은 뭉클함을 자아냈다. 이에 서로의 아픔과 비밀을 공유한 주경과 수호의 관계 변화에 궁금증이 모아진 상황.

이런 가운데 오늘(24일) 6회 방송을 앞두고 주경의 집을 찾은 수호의 스틸이 공개돼 관심을 높인다. 공개된 스틸 속 수호는 주경의 가족들과 함께 식사를 하는 모습으로 눈길을 사로잡는다. 특히 예비 사위를 챙기듯 수호를 위해 직접 쌈을 싸서 건네는 주경의 엄마 홍현숙(장혜진 분)과 고기를 굽는 아빠 임재필(박호산 분)의 표정에서 수호를 향한 애정이 뿜어져 나온다. 반면 주경은 이런 상황을 예상치 못한 듯 동공 지진을 일으키고 있어, 이들이 한 집에서 식사를 하게 된 이유는 무엇일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그런가 하면 화기애애함은 온데간데없이 아수라장이 된 집안의 모습이 이목을 끈다. 수호는 어두컴컴해진 집안에서 주경의 가족들에게 깔린 샌드위치 자태로 폭소를 유발한다. 무엇보다 기둥을 붙잡고 그대로 굳어버린 수호의 표정이 이루 말할 수 없는 당혹감을 느끼게 하며, 무슨 상황인지 궁금증을 고조시킨다. 과연 수호가 주경의 집을 찾은 이유는 무엇일지, 비밀을 공유한 두 사람의 이야기에 기대감이 고조된다.

‘여신강림’ 6회는 오늘(24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