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여신강림', 지난 23일 방송
박유나, 원조 새봄고 여신 강수진 役
문가영 향한 특급 의리 '훈훈'
/사진=tvN 수목드라마 '여신강림' 방송화면
/사진=tvN 수목드라마 '여신강림' 방송화면


배우 박유나가 문가영을 향한 돈독한 우정으로 따스한 온기를 불어넣었다. tvN 수목드라마 '여신강림'에서다.

지난 23일 방송된 '여신강림' 5회에서는 임주경(문가영 분)이 곤경에 처할 때마다 곁에서 든든한 아군이 되어주는 강수진(박유나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강수진은 임주경과 함께 귀가하던 중 버스 안에서 박새미(전혜원 분) 패거리와 맞닥뜨렸다. 임주경은 화장으로 환골탈태한 자신에게 박새미가 아는 척을 하자 그대로 얼어버렸다. 이에 이상함을 감지한 강수진은 박새미를 향해 "지나가게 좀 비켜라"라고 말하며 임주경의 손을 꼭 붙잡고 버스에서 하차했다.

강수진은 "왜 이렇게 겁먹었나? 쟤네 아는 사이인가?"라며 걱정하자, 임주경은 "그냥 좀 노는 애들 같다"고 얼버무렸다. 그러자 강수진은 "앞으로는 강하게 나가라"라며 무심한 듯 다정한 위로를 건넸다.

또한 강수진은 자칫 성가신 싸움에 휘말릴 수 있는 상황에서도 임주경에게 무조건적인 아군이 되어주는 등 특급 의리를 드러냈다. 임주경이 희정(김명지 분) 패거리로부터 괴롭힘을 당하는 한고운(여주하 분)을 구하며 자리를 피하자, 그들을 추격하려는 희정을 막아서며 상황을 깔끔히 정리한 것.

강수진은 날을 세우고 달려드는 희정을 향해 절도 있는 돌려차기 기술로 맞섰다. 그는 겁먹은 희정에게 "다음에 이러다 또 걸리면 그땐 코에 실리콘 넣을 줄 알아라"라고 경고했다.

임주경을 위한 강수진의 배려와 우정은 보는 이들의 마음을 훈훈하게 물들였다.

이처럼 박유나는 속 깊은 친구의 면모를 더할 나위 없이 매력적으로 그리며 캐릭터의 완성도를 높였다.

박유나의 물오른 열연이 계속되는 가운데, 앞으로 더욱 깊어질 인물의 서사를 풀어나가며 보여줄 호연에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다.

한편 '여신강림'은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 30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