겸미 커플 예측불가 로맨스
"임시완, 호피 패션 공개"
"웃음 저격 예고"
'런 온' 스틸컷/ 사진=JTBC 제공
'런 온' 스틸컷/ 사진=JTBC 제공


JTBC 수목드라마 ‘런 온’에서 임시완과 신세경이 사격장 데이트를 선보인다.

‘런 온’ 제작진은 23일 본방송에 앞서 스틸컷을 공개해 사격장에 간 기선겸(임시완)과 오미주(신세경)의 모습을 예고했다. 겸미 커플의 우연한 두 번의 만남을 성사시켰던 매개체가 ‘총’이었던 이유는 미주가 총을 사 모으는 게 취미인 ‘밀덕’(밀리터리 덕후)이기 때문. 같은 이유로 사격장 데이트가 이뤄졌으리란 예측이 가능하다.

여기서 주목할 점은 바로 선겸이 입고 있는 호피 무늬 셔츠와 가죽 바지다. 단거리 육상 선수답게 평소에도 편한 트레이닝 룩을 즐겼던 그의 성향으로는 상상이 안 되는 패션이기 때문. 초집중 모드에 접어든 미주를 놀란 눈으로 바라보는 선겸 역시 눈길을 끈다. 좀처럼 감정을 드러내지 않는 그를 이토록 놀라게 한 미주의 사격 실력도 궁금해진다.

‘겸미 커플’의 로맨스는 예측이 불가능하게 펼쳐졌다. 비록 가짜 총이긴 했지만, 총구를 겨눴던 첫 만남부터 방송 2회 만에 선보인 깜짝 키스 엔딩까지 뻔하지 않은 이야기로 풀어나간 것. “요구하기도 전에 먼저 키스 씬부터 보여주는 귀신같은 드라마다”, “수요일만 애타게 기다리고 있다”, “같은 장면만 몇 번씩이나 돌려보는지 모르겠다”는 등의 시청자 반응이 나온 이유였다.

이에 ‘겸미 커플’의 사격장 데이트 역시 흥미를 자극하는 가운데, 제작진은 “오늘(23일) 선겸이 요상한 스타일링을 하게 된 이유가 밝혀진다. 시작부터 통통 튀는 작품의 매력을 그대로 느낄 수 있을 것”이라며 “깜짝 입맞춤 이후 오해를 풀어 나가는 ‘겸미 커플’의 방식 역시 상상을 벗어난 방향으로 흘러갈 것이다.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런 온’ 3회는 오늘(23일) 오후 9시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