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트홈' 이시영 인터뷰
"노출 있는 액션은 처음"
"6개월 간 벌크업, 극단적 식단 조절까지"
배우 이시영./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이시영./사진제공=넷플릭스


넷플릭스 '스위트홈'의 배우 이시영이 캐릭터를 위해 6개월 간 혹독하게 운동했다고 밝혔다.

이시영은 23일 화상으로 진행된 '스위트홈' 인터뷰에서 "특전사 출신 소방관이기에 마른 몸 보다는 벌크업을 하는데 집중했다"고 말했다.

'스위트홈'은 평범한 사람들이 모여 사는 낡은 아파트 그린홈을 배경으로 다양한 주민들이 겪는 기괴한 이야기를 다룬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동명의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했고, '태양의 후예', '도깨비', '미스터 션샤인'을 연출한 이응복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이시영이 연기한 서이경은 남편과 사별한 후 그린홈에서 혼자 지내는 인물. 뒤늦게 임신 사실을 깨닫고부터 아이를 지키기 위해, 생존을 위해 괴물들과 맞서 싸운다. 위협이 닥칠 때마다 가장 먼저 몸을 던지고 상황 판단도 빠른 '에이스'다.
'스위트홈' 이시영 "등근육 CG 아냐, 체지방 8%까지 감량"(인터뷰①)
이시영은 캐릭터를 위해 체지방을 8%까지 감량하며 근육을 완성했다. 이시영은 "액션 장면은 많이 찍어봤지만, 옷을 거의 다 벗은 상태의 노출이 있는 액션은 처음이었다. 또 거미 괴물이 있는 공간이 어떻게 만들어질지 몰랐기 때문에 어느 부위가 나올지도 알 수 없었다. 그래서 되도록 온 몸에 근육을 탄탄하게 만들고자 했다"고 말했다.

이어 "6개월 전부터 몸을 만들기 위해 준비했다. PT도 열심히 했고, 식단도 자주, 많이 먹으면서 벌크업을 시켰다. 촬영 직전에는 탄수화물을 다 빼내기 위해 극단적으로 식단을 조절했고, 물도 마시지 않았다"고 밝혔다.

거미 괴물과 맞서 싸우는 장면에서 이시영은 탄탄한 등근육, 일명 '트리 근육'으로 화제를 모았다. 이를 두고 'CG 아니냐'는 논란이 일기도 했다.

이에 이시영은 "CG라고 볼 수도 있을 것 같다"며 "나 역시 이번에 운동 하면서 그런 근육이 있는 줄 알게 됐다. 내 눈에는 예뻐보이지 않더라. 트레이너 선생님한테 물어봤는데 원래 사람에게 있는 근육이라고 했다. CG는 아니다"라고 웃었다.

'스위트홈'은 지난 18일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됐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