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행어사' 김명수./ 사진제공=매니지먼트이상
'암행어사' 김명수./ 사진제공=매니지먼트이상


배우 김명수가 조각같은 식스팩 근육질 몸매를 깜짝 공개했다.

지난 22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암행어사:조선비밀수사단'(이하 '암행어사') 2회에서는 급조된 어사단이 좌충우돌 호흡을 맞추며 활약을 시작했다.

김명수는 첫 행선지로 가던 중 계곡에서 완벽한 복근의 근육질 상체를 공개해 시선을 강탈했다. 화제의 장면은 첫 임무수행을 위해 가던 어사단 일행이 폐가에서 하룻밤을 보내게 되었고, 늦은 밤 이겸(김명수 분)이 상의를 탈의한 채 계곡에 들어가던 중 물속에 먼저 들어가 있던 다인(권나라 분)과 맞닥뜨리는 난처한 상황.

뒤이어 이겸과 다인은 옷을 말리며 서로에 대해 알아갔고, 티격태격 앙숙인 두 사람의 관계가 어떻게 발전할지 호기심을 자극했다.

김명수는 평소에도 운동을 즐기지만 '암행어사'를 위해 3-4개월간 고강도 운동에 액션수업으로 몸을 만들었다. 잘생긴 외모, 여심을 자극하는 소년미가 매력적인 김명수는 '암행어사'를 통해 한층 더 성숙해진 남성미로 설렘지수를 급상승시키고 있다.

첫 방송부터 능수능란한 캐릭터를 소화하며 청춘사극의 아이콘으로 부상한 김명수는 이번 방송에서는 어사단을 이끌고 암행어사로써 본격적인 활약을 펼쳤다. 이 과정에서 날카로운 추리력으로 고을을 발칵 뒤집은 사건을 꿰뚫어 보는가 하면, 춘삼과 함께 직접 멧돼지 포획에 나서는 등 180도 달라진 모습을 보였다.

김명수는 심지어 난봉꾼의 모습은 찾아볼 수 없는 스윗맨 성이겸으로 변신, 진중한 눈빛에 깊이가 다른 연기로 미친 존재감을 과시하며 안방극장을 장악했다.

'암행어사'는 매주 월, 화요일 밤 9시30분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