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성록, '카이로스' 종영 소감
"헤어지기 너무 아쉬워"
"많은 것을 성취한 작품"
'카이로스' 배우 신성록./사진제공=HB엔터테인먼트
'카이로스' 배우 신성록./사진제공=HB엔터테인먼트


MBC 월화드라마 ‘카이로스’ 신성록이 “마지막까지 지켜봐 주신 시청자분들께도 무한한 감사를 드린다”고 종영 소감을 전했다.

‘카이로스’에서 신성록은 운명을 바꾸기 위해 분투하는 김서진 역을 맡아 매회 깊은 감정연기는 물론 흡인력 강한 연기를 선보였다.

신성록은 “개인적으로 많은 것을 성취한 작품이라 ‘카이로스’를 떠나보내기에 어떤 부분은 슬픈 마음도 든다”며 이번 작품에 대한 진한 애정을 과시했다.

또한 신성록은 “6개월 동안 모든 스태프분들, 배우분들과 가까워지고 정이 많이 들어서 헤어지기 너무 아쉽다”며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이번 작품에서 신성록은 과거와 미래의 김서진 모습을 1인 2역을 보는 듯 확연하게 다른 분위기로 그려냈다. 여기에 극의 몰입도를 끌어올리는 디테일한 감정선과 탁월한 연기력으로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매 작품뜨거운 연기 열정과 노력을 쏟아 붓고 있는 신성록이 앞으로 어떤 모습으로 찾아올지 기대를 모은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