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트홈' 이시영 인터뷰
"아이에 대한 집념, 생존 본능 이끌어냈다"
"액션 전문 여배우? 행운이라고 생각"
배우 이시영./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이시영./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이시영이 원작에 없는 캐릭터를 연기한 소감에 대해 말했다.

이시영은 23일 화상으로 진행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스위트홈' 인터뷰에서 "오리지널 캐릭터라 자유롭고 파생되는 대화도 많아 좋았지만, 한편으론 상상할 수 있는 그림이 감독님과 작가님이 설명해준 전사밖에 없어 어려운 점도 있었다. 그래서 이 캐릭터가 왜 필요한지에 대한 이야기를 많이 나눴다"고 말했다.

이어 이시영은 "감독님이 말씀하시길, 서이경 캐릭터가 필요한 이유는 주체적인 여성 캐릭터를 위한 것보단 그린홈 밖을 나가는 유일한 인물이라는 점이었다. 이경이 밖으로 나가면서 '스위트홈' 시리즈의 세계관이 확장되는 계기가 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시영이 연기하는 서이경은 특전사 출신 소방관으로 그린홈 주민들의 생존을 위해 빠른 판단으로 위기를 해쳐나가는 기지를 발휘하는 인물. 남편의 블로그를 통해 그가 살아 있을지도 모른다는 것을 깨닫고, 사건을 파헤치기 위해 분투한다.

이시영은 서이경에 대해 "사랑했던 남편을 잃고, 지금 죽어도 여한이 없을 정도로 절망 속에 있는 사람인데 아이가 생기면서 집착과 강한 의지가 생긴 캐릭터"라고 설명했다.

서이경은 군대로부터 생명의 위협을 받자 특수 감염인인 현수의 존재를 알렸고, 그를 넘기는 조건으로 풀려났다. 그러나 이시영은 끝내 군대에서 건넨 위치 신호를 보내는 스위치를 누르지 않았다.

이시영은 "서이경이 군대에 현수(송강 분)을 넘기려고 했던 건, 살아서 남편을 찾고 아이를 지키기 위해서였다. 그런데 그린홈에 돌아와 현수를 다그칠 때, 현수의 '살고 싶었다'는 한마디에 무너져 내렸다. 결국 모든 사람들은 살고 싶어한다는 걸 깨달은 거다. 전직 소방관이었음에도 본분을 잊고 자신이 살고 싶은거에만 욕심을 부렸다는 걸 깨닫고 다시 그린홈 주민들에게 합류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스위트홈' 이시영 캐릭터 스틸컷./사진제공=넷플릭스
'스위트홈' 이시영 캐릭터 스틸컷./사진제공=넷플릭스
액션 연기 할 때도 동기부여를 찾으려 했다는 이시영. 그는 "밑도 끝도 없이 여자가 멋있게 나오거나 말도 안되는 힘을 가지는 건 나 역시 동기부여가 되지 않는다. 어떤 액션을 하든 내가 소중해 하는 것들을 지켜내기 위해 강해지는 거라고 생각한다. 서이경 역시 자신에게 온 생명을 지켜야 한다는 집념이 있기에 그러한 감정을 실어서 액션을 했다"고 밝혔다.

‘액션 전문 여배우’ 타이틀로 인해 매 작품 몸을 만들고, 준비해야 하는 것에 지치지는 않을까. 이시영은 “예전에는 고민을 했던 때도 있었는데 지금은 액션 캐릭터를 얻은 게 행운이라고 생각한다. 나 역시 운동을 좋아하기 때문에 작품으로 보여줄 수 있다는 게 감사할 따름”이라고 말했다.

로맨스 코미디에 대한 욕심은 없냐고 묻자 이시영은 “나는 코미디를 너무 사랑한다. 기회만 있다면 하고 싶은데, 운동을 좋아하는 모습이 자주 비쳐지다 보니 액션 캐릭터가 주로 들어오는 것 같다. 속상하진 않다”며 웃었다.

‘스위트홈’은 은둔형 외톨이 고등학생이 가족을 잃고 이사 간 아파트에서 겪는 기괴하고도 충격적인 이야기를 담은 작품. 지난 18일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됐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