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DAY '도시남녀의 사랑법'
지창욱X김지원, 단숨에 빠져든 두 사람
'도시남녀의 사랑법'이 22일 첫 공개된다. / 사진제공=카카오M
'도시남녀의 사랑법'이 22일 첫 공개된다. / 사진제공=카카오M


'도시남녀의 사랑법' 지창욱과 김지원이 설레는 리얼 로맨스의 시작을 알렸다.

22일 오후 5시 드디어 베일을 벗는 카카오TV 오리지널 드라마 '도시남녀의 사랑법' 측은 첫 회를 앞두고, 박재원(지창욱 분)과 이은오(김지원 분)의 사랑이 시작되는 순간을 포착해 설렘을 자극한다. 시끌벅적한 파티 속 서로를 바라보는 달콤한 눈맞춤이 가슴 떨리는 로맨스의 시작을 알린다.

카카오M이 선보이는 '도시남녀의 사랑법'은 복잡한 도시 속 내 안에 또 다른 나를 품고 치열하게 살아가는 청춘들의 리얼 로맨스를 그린다. 빠르지만 결코 가볍지 않은 사랑법이 다채로운 도시 풍경과 어우러져 색다른 재미를 선사할 전망. 시즌제로 제작되는 '도시남녀의 사랑법' 그 첫 번째 이야기는 '나의 사랑스러운 카메라 도둑'이라는 부제로 포문을 연다. '또 다른 나'를 꿈꾸며 행복과 사랑을 찾아 순수의 일탈을 즐기는 도시남녀. 자신의 삶에 누구보다 솔직하고 적극적으로 부딪칠 줄도 아는 이들의 '찐'연애담이 공감을 불어넣는다.

이날 공개된 사진에는 여행지의 낭만적인 분위기 속에서 사랑에 빠진 박재원과 이은오의 모습이 포착됐다. 캠핑카 앞에 서서 어딘가를 지긋이 응시하고 있는 박재원. 그의 시선 끝에는 환한 웃음을 띤 이은오가 있다. 이를 눈치채지 못한 채 이은오는 행복한 얼굴로 해변을 산책하고 있다. 박재원의 얼굴에 슬며시 피어난 미소는 설렘을 유발한다. 이어진 사진 속 둘만의 세상에 빠진 박재원과 이은오의 모습도 설렘지수를 높인다. 수많은 사람들 사이 이은오의 손을 잡은 박재원. 두 사람의 달콤한 눈맞춤은 보는 이들의 마음까지 두근거리게 만든다. 서로의 마음이 통한 그 짜릿한 순간, 운명처럼 시작될 두 사람의 로맨스가 어떤 이야기를 그려나갈지 기대를 자아낸다.

'로맨스 장인' 지창욱과 김지원의 만남은 기대되는 관전 포인트로 손꼽힌다. 지창욱과 김지원은 각각 열정 넘치는 건축가 박재원, 당찬 프리랜서 마케터 이은오로 분해 역대급 로맨스 연기를 펼친다. 박재원은 일 년 전 자신의 마음을 빼앗고 한여름 밤의 꿈처럼 사라진 '카메라 도둑(?)' 이은오를 잊지 못하고 있다. 그의 마음을 사로잡은 이은오는 '본캐'는 보통 여자이지만 '부캐'는 똘끼 충만한 자유영혼 윤선아. 이은오는 충동적으로 떠나온 낯선 곳에서 윤선아라는 이름으로 박재원과 사랑에 빠진다. 그가 어쩌다 다른 사람이 되어 박재원과 사랑에 빠지게 됐는지 두 사람만의 예측 불가 로맨스에 궁금증이 고조되고 있다.

이번 드라마는 '사이코지만 괜찮아', '질투의 화신' 등으로 세련된 연출력을 인정받은 박신우 감독과 '로맨스가 필요해' 시리즈, '연애의 발견', '로맨스는 별책부록' 등으로 탄탄한 필력을 자랑한 정현정 작가의 의기투합했다. 지창욱, 김지원은 물론이고 김민석, 한지은, 류경수, 소주연 등 핫한 청춘 배우들의 활약 역시 주목해 보아야 할 관전 포인트다.

'도시남녀의 사랑법'은 모바일에 최적화된 드라마답게 빠른 전개와 신선한 구성도 몰입도를 높일 전망이다. 인터뷰와 스토리가 결합된 독특한 전개 방식은 30분 분량의 짧은 호흡 안에서 더 다채롭고 풍성한 이야기를 담아낸다. 빠르지만 가볍지 않은 문법은 새로운 포맷에 걸맞는 색다른 경험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도시남녀의 사랑법'은 '미스티', '로맨스는 별책부록 등을 기획·제작한 글앤그림이 제작을 맡았다. 오늘(22일) 오후 5시에 카카오TV를 통해 첫 공개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