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낮과 밤' 남궁민, 백야재단 추적
김설현-이청아, '남궁민 비밀'에 성큼
'낮과 밤' 8회 예고편 캡처 / 사진제공=tvN
'낮과 밤' 8회 예고편 캡처 / 사진제공=tvN


'낮과 밤'의 판세가 대 격변을 맞이한다.

tvN 월화드라마 '낮과 밤'이 오늘(22일) 8회 방송을 앞둔 가운데, 본 방송에 앞서 공개된 8회 예고 영상이 관심을 모으고 있다.

'낮과 밤' 7회에서는 도정우(남궁민 분)가 병원을 탈출, 백야재단의 위협과 경찰의 추적을 피해 위험천만한 도주를 시작하는 모습이 그려져 손에 땀을 쥐게 만들었다. 극 말미에는 충격적인 사건이 터지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미 예고 살인범으로 알려진 도정우가 도주중인 상황에서 이지욱 기자(윤경호 분)에게 새로운 사건 영상이 보내진 것. 이처럼 시청자들을 쥐락펴락하는 '낮과 밤' 속 반전의 향연이 심장을 쫄깃하게 하고 있다.

공개된 8회 예고 영상에서는 도정우의 행방이 오리무중인 가운데 공혜원(김설현 분)과 제이미(이청아 분)가 각자 해소되지 않은 미스터리를 추적하는 모습이 담겨 흥미를 자극한다. 이어 도정우는 백야재단의 실세인 오정환(김태우 분) 앞에 버젓이 나타난 모습. 서로를 쫓는 두 사람이 마주한 상황이 긴장감을 끌어올리는 동시에 도정우의 비범한 행보가 어디까지 이어질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8회 예고편에서는 연쇄 예고살인이 도정우가 아닌 28년전 하얀밤 마을에서 살아남은 '세 번째 아이'의 소행일 가능성이 제기돼 이목을 집중시킨다. 제이미는 확신에 찬 모습으로 "나머지 한 아이를 찾아야 한다. 그 아이가 범인일 테니까"라고 단언하고 있다. 이에 '세 번째 아이'가 누구일지, 과연 진범이 맞을지, 그리고 그를 잡을 수 있을지 궁금증이 폭등하며 본 방송에 대한 기대감이 치솟는다.

'낮과 밤' 측은 "남궁민이 백야재단과 퇴로 없는 전면전을 펼치는 가운데, 김설현과 이청아는 남궁민이 설계한 진실에 성큼 다가설 것이다. 이 과정에서 판세를 급변하게 만들 충격적인 반전이 드러난다. 많은 기대 부탁 드린다"고 전했다.

'낮과 밤'은 연이어 일어나는 미스터리한 사건들과 연관 있는, 28년 전 한 마을에서 일어난 의문의 사건에 대한 비밀을 파헤치는 예고 살인 추리극으로 오늘(22일) 밤 9시에 8회가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