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 원진아./ 사진제공=JTBC스튜디오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 원진아./ 사진제공=JTBC스튜디오


배우 원진아가 JTBC 월화드라마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를 선택한 이유와 캐릭터의 매력을 전했다.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는 나도 모르게 시작된 하나의 로맨스를 담는 드라마다. 후배를 남자로 안 보는 선배 윤송아(원진아 분)와 그런 그녀에게 직진하는 후배 채현승(로운 분)의 심쿵 밀당을 예고하고 있다.

극 중 윤송아 역을 맡아 시청자들과 설렘 동기화를 이뤄줄 원진아는 "처음 작품의 제목만을 접했을 때는 다소 강렬하고 도발적인 느낌이 들었다"고 밝혔다.
이어 원진아는 "하지만 대본을 읽어보니 현실에서 충분히 느낄 수 있는 감정들을 담고 있는 일상적인 이야기라고 느꼈다. 윤송아와 채현승의 사랑을 비롯해, 다양한 사랑의 형태와 방식에 대해 다루는 것이 매력적이었다. 그리고 그것들을 천천히, 세심히 풀어가는 과정들이 마음에 와 닿았다"고 설명했다.

섬세하고 입체적인 인물들의 등장과 다채로운 관계성을 기대케 하는 가운데 원진아는 자신이 맡은 캐릭터에 대해서도 애정을 아끼지 않았다. 그는 "제가 보고 느낀 '윤송아'는 선한 인물이다. 그 누구도 얕잡아 보거나 함부로 대할 수 없는 '선함'이 송아 외면의 강단을 만든다고 생각했다. 그리고 자신의 일에 대한 자부심과 무조건 대세를 따르지 않고 스스로의 의지로 선택하고 행동하는 자립심이 매력적인 인물이기도 하다"며 화장품 브랜드 '끌라르'의 프로페셔널한 마케터이자 주체적인 윤송아의 면면을 짚었다.

또한 원진아는 자신과 극 중 윤송아의 싱크로율에 대해 "실제의 저는 부당하거나 바람직하지 못한 일에 관해서는 꼭 짚고 넘어가야 속이 시원한 편이다. 반면에 송아는 타인이 당하는 불의는 못 참아도 자신이 겪은 일이라면 도리어 묵묵히 참고 버티려 애쓰는데 그 모습이 때로는 안쓰러워서 보듬어주고 싶었다. 조금만 더 자신을 위하고 아껴주는 송아가 되었으면 하는 작은 바람도 있다"고 말해 섬세한 표현력과 깊은 애정으로 완성될 윤송아를 더욱 기다려지게 만든다.

뿐만 아니라 "대본으로 봤던 '현승'의 매력을 배우 로운씨가 더욱 풍부하게 연기해줘 많은 시너지를 내고 있다"며 로운과의 연기 호흡까지 자랑, 설레는 로맨스 커플의 탄생을 기대케 하고 있다.

이처럼 원진아가 써내려갈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는 2021년 1월 18일(월) 밤 9시에 첫 방송될 예정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