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행어사' 첫방
연기X비주얼X재치 다 잡은 만능 치트키
사진=KBS '암행어사' 방송 화면.
사진=KBS '암행어사' 방송 화면.


배우 권나라가 KBS2 새 월화드라마 ‘암행어사’에서 기녀, 다모는 물론 갓을 쓴 남장까지 소화하며 .독보적인 존재감을 발산했다.

지난 21일 첫 방송된 '암행어사: 조선비밀수사단‘(이하 ’암행어사‘)에서 권나라는 기녀로 신분을 위장해 임무를 수행 중인 다모이자 어사단의 홍일점이 되는 홍다인 역을 맡았다.

‘암행어사’는 부정부패를 척결하고, 비리에 맞서 백성의 억울함을 풀어주는 조선 시대 왕실의 비밀 수사관 암행어사와 어사단의 통쾌한 코믹 미스터리 수사극.

이날 방송에서 도승지 장태승(안내상 분)의 지령을 받고 세도가의 영수인 영의정 김병근(손병호 분)의 비리를 캐기 위해 기녀로 위장한 홍다인은 김병근과 고위 관료들의 만찬에 등장, 천상계 미모와 함께 고혹적인 춤사위로 모두를 홀렸다.

황진이의 미모와 논개의 기백을 가진 홍다인은 마음을 받아주지 않으면 단도로 자결하겠다는 양반의 협박에 비웃으며 “선비님 마음을 받아들일 마음 없으니 찌르십시오”라고 배포를 드러내는가 하면, 기생집을 찾은 홍문관부수찬 성이겸(김명수 분)과 티격태격하다가 그를 골탕먹이는 등 양반을 손바닥 위에서 가지고 노는 면모를 드러냈다.

여기에 장태승과 비밀리에 접선한 홍다인은 비리 정보를 전하는 다모의 진지한 모습 뒤에 ‘쩐’을 더 요구하는 능청매력까지 발산해 매력을 배가시켰다.

그런 가운데 홍다인이 돈을 밝히는 이유가 공개됐다. 홍다인은 과거 억울한 죽음을 맞은 부모님의 원한을 풀기 위해 돈을 벌어 몰래 정보를 모으고 있었고, 이 때문에 옥에 갇히는 위기를 맞았다. 장태승은 정체가 밝혀질 위기의 홍다인에게 어사단에 합류, 함께 떠나라는 지시를 내리며 수습에 나섰다.

영의정 김병근 측에 쫓기면서도 남장을 하고 성이겸, 박춘삼(이이경 분)과 만나 극적으로 어사단에 합류한 다인. 그러나 자신과 함께할 암행어사가 성이겸이란 사실을 깨닫고 경악했다. 악연에서 조력자로 운명이 바뀐 다모 홍다인과 초짜 암행어사 성이겸의 케미에 기대감이 고조된다.

다모와 기녀를 오가며 팔색조 매력을 발산한 권나라는 압도적인 비주얼은 물론, 능청과 진지함을 오가는 입체적인 홍다인의 매력을 물오른 연기력으로 소화하는 저력을 증명했다. 어사단의 홍일점 일원으로 활약을 예고한 권나라가 또 어떤 매력을 펼쳘지 주목된다.

'암행어사: 조선비밀수사단’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