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행어사' 김명수./ 사진제공=아이윌 미디어
'암행어사' 김명수./ 사진제공=아이윌 미디어


배우 김명수가 KBS2 월화드라마 '암행어사: 조선비밀수사단'(이하 '암행어사')로 청춘사극의 아이콘 등극을 예고했다.

김명수는 지난 21일 첫 방송된 '암행어사'에서 허랑방탕한 홍문관 부수찬 '성이겸'을 완벽하게 소화해내 빛나는 존재감을 드러냈다.

이날 방송에서는 관료와 타짜로 화려한 이중생활을 하던 '성이겸'이 궁안에서 놀음판을 벌인 죄로 암행어사에 발탁되는 과정이 흥미진진하게 그려졌다.

'성이겸'은 잘생긴 외모에 장원급제까지 한 인재지만 권력에는 관심이 전혀 없다. 기생판을 들락날락하는 개차반 관료로, 앞으로 어떤 암행어사로 성장할지 호기심을 자극했다. 김명수는 꽃미모의 허랑방탕한 캐릭터를 능청스럽고 뻔뻔스럽게 연기해내 시청자들의 시선을 단숨에 사로잡으며 새로운 청춘사극의 아이콘 탄생을 예감케했다.

여기에 춘삼역의 이이경과 좌충우돌 유쾌한 케미로 재미를 선사하며 앞으로 두 사람이 엮어낼 흥미진진한 전개를 기대하게 만들었다.

김명수는 이번 역할을 위해 캐릭터연구에서 부터 수개월간 액션스쿨에서 연기 수업을 받으며 노력을 기울였다고. 첫 방송부터 눈부신 외모에 탁월한 캐릭터 소화력으로 인생캐를 예고한 김명수가 암행어사로 발탁되어 어떤 활약을 보여줄지 앞으로 전개에 기대가 쏠린다.

'암행어사'는 22일 밤 9시 30분 2회가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