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궁민, 백야재단 위협에 도주
유하준, 하얀밤 마을 생존자였다
사진=tvN '낮과 밤' 방송 화면.
사진=tvN '낮과 밤' 방송 화면.


연쇄 살인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tvN 월화드라마 ‘낮과 밤’에서 남궁민이 백야재단의 위협을 피해 필사의 도주를 감행한 가운데, 여섯 번째 살인이 발생했다. 남궁민이 또 다른 살인을 저지른 것인지, 혹은 또 다른 변수가 있는 것인지 예측불가의 전개가 궁금증을 끌어올렸다.

지난 21일 방송된 ‘낮과 밤’ 7회에서는 도정우(남궁민 분)를 향한 백야재단의 추적과 이를 피해 도주하는 도정우의 모습이 담겼다. 그런 가운데 여섯 번째 연쇄 살인 정황이 담긴 의문의 영상이 이지욱(윤경호 분) 기자에게 배달되며 또 한 번의 반전의 전개가 휘몰아칠 것을 예고했다.

시한부 판정을 받고 구속집행정지 처분으로 병원에 입원한 도정우는 병실에서 괴한의 습격을 받았다. 괴한들은 백야재단의 실세인 오정환(김태우 분)이 보낸 이들로, 도정우는 공혜원(김설현 분)의 도움으로 현장을 탈주 할 수 있었다. 이후 공혜원은 의문투성이인 도정우를 데리고 경찰청으로 향하고 도정우 역시 순순히 동행했다. 그러나 경찰청에 들어선 도정우는 또 다시 도주를 시도했다. 사실 도정우가 공혜원을 얌전히 따라온 이유는 경찰청에 보관되어 있는 자신의 물건들을 찾아가기 위함이었던 것.

이후 도정우는 그의 소지품 중 하얀밤 마을과 관련된 모든 정보가 담긴 안경을 손에 넣을 수 있었다. 하지만 이후 도정우는 경찰청을 빠져나가려던 찰나 백야재단이 심어놓은 경찰청 소속 첩자로부터 피습을 당하고 말았다. 도정우는 때마침 나타난 공혜원의 도움으로 목숨을 건졌지만, 깊은 상처를 입고 힘겹게 도주했다.

과거 도정우가 하얀밤 마을에서 불법 인체실험을 당했던 생존자들을 찾고 있었다는 사실이 드러나 이목을 끌었다. 공식적으로 남아있는 기록 중 생존자는 단 두 사람뿐이었다. 도정우는 이들을 찾았지만 이미 한 명은 재단의 추격을 피하던 중 사망했고, 또 다른 한 사람은 종적을 감춘 뒤였다. 이후 백야재단 오정환의 수하인 김민재(유하준 분)가 생존자 중 하나라는 사실이 밝혀졌다. 이에 과연 도정우가 제이미(이청아 분)처럼 뇌질환을 치료하기 위해 이들을 찾은 것인지 아니면 다른 의도가 숨어있는 것인지 궁금증을 유발했다.

이처럼 도정우가 백야재단을 피해 필사의 도주를 벌이는 중 여섯 번째 연쇄 살인이 벌어졌다. 특히 이지욱 기자 앞에 발신불명의 USB가 연이어 도착해 의문의 증폭시켰다. 첫 번째 USB 속 영상에는 남우천(이주원 분)이 손민호(최진호 분)의 저택에 화재를 지른 정황이 담겨 있었다. 이는 연쇄 예고 살인 사건의 다섯 번째 타깃이 사실 손민호가 아닌 남우천이었다는 사실을 증명하는 것이었다.

이어진 두 번째 USB에는 새로운 희생자의 영상이 담겨있었고, 이는 앞서 벌어진 다섯 건의 예고 살인들처럼 자살로 위장된 동일 수법으로 보였다. 이에 도정우가 또 다른 연쇄 살인을 저지른 것인지 혹은 또 다른 변수가 발생한 것인지 향후 전개에 궁금증이 치솟았다.

‘낮과 밤’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