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명수, 낮에는 관료·밤에는 타짜
난봉꾼 관료에서 암행어사 출두
이중생활 청산 후 권나라와 재회
'암행어사' 1회/ 사진=KBS2 제공
'암행어사' 1회/ 사진=KBS2 제공


KBS2 새 월화드라마 ‘암행어사: 조선비밀수사단’(이하 ‘암행어사’)가 ‘청춘 사극’의 포문을 힘차게 열었다.

지난 21일 첫 방송된 ‘암행어사’가 2부 시청률 5.0%(닐슨코리아, 전국 기준)를 기록하며 강렬한 첫 인상을 남겼다.

이날 방송에서는 홍문관의 부수찬 성이겸(김명수 분)이 깊은 밤 몰래 관료들과 노름판을 벌이는 장면이 등장해 시작부터 심상치 않은 반전 캐릭터의 탄생을 알렸다. 하지만 암행어사로 부임한 박철규의 행방이 불분명하다는 얘기를 전해 듣고 묘한 표정을 짓는 그의 모습은 앞으로 무슨 일이 일어나게 될지 호기심을 증폭시켰다.

뿐만 아니라 성이겸은 몸종 박춘삼(이이경 분)을 통해 구한 음서를 내관들 사이 유통하는가 하면, 기방에 출입하며 추태를 부리는 등 정숙한 관료와는 거리가 먼 난봉꾼 그 자체의 모습을 보여줬다. 성이겸은 우연히 찾은 기방에서 기녀 홍다인(권나라 분)이 자신의 마음을 받아주지 않으면 자결하겠다며 난동을 피우는 남자를 맞닥뜨렸고, 얼떨결에 그를 때려눕히며 홍다인과도 인연을 맺게 됐다.

두 사람의 첫 만남은 심상치 않은 기류를 자아내며 흥미진진함을 안겼다. 홍다인이 자신을 놀린다고 생각한 성이겸은 급기야 영의정 김병근(손병호 분)이 대작하는 방에쳐들어가는 패기를 보였고, 홍다인은 ‘황진이의 미모에 논개의 기백’이라는 수식어에 걸맞게 조금도 기죽지 않고 그를 대해 팽팽한 긴장감을 자아냈다. 김명수와 권나라는 통통 튀는 성이겸과 홍다인의 캐릭터를 소화하는가 하면, 첫 대면부터 빈틈없는 케미스트리를 자랑하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움직였다.

이어 홍다인의 진짜 정체가 드러나 놀라움을 자아냈다. 기녀인 줄로만 알았던 그는 작전을 수행 중인 다모였고, 도승지 장태승(안내상 분)의 지시를 받아 김병근의 뒤를 캐고 있었던 것. 관료와 ‘타짜’로, 기녀와 다모로 각자 다른 이중생활을 하는 성이겸과 홍다인의 면모가 대비돼 색다른 재미를 안기기도 했다.

한편 서고에서 몰래 투전판을 벌이던 성이겸은 장태승에게 발각되어 의금부로 호송됐고, 뜻밖에도 암행어사로 파견돼 길을 떠나라는 어명을 받았다. 과거 시험 당시 부패한 관리들을 신랄하게 비판하는 성이겸의 글을 기억했던 장태승이 그의 잠재력을 믿고 추천한 것. 극 곳곳 숨은 반전과 빠른 전개가 안방극장을 사로잡으며 앞으로의 스토리를 더욱 궁금하게 했다.

1회 말미에는 홍다인과 성이겸의 스릴 넘치는 재회가 그려졌다. 홍다인은 암행어사단에 합류하게 돼 성이겸과 박춘삼이 기다리고 있는 장소로 향했지만, 기녀로 위장해 고위직 관료들을 뒷조사하던 일이 발각돼 졸지에 쫓기는 신세가 되었다. 서로를 알아보고 놀란 것도 잠시, 저 멀리서 달려오는 사병들이 이들을 발견해 손에 땀을 쥐게 만드는 엔딩을 탄생시켰다.

이처럼 첫 회부터 신선한 캐릭터와 숨 쉴 틈 없는 전개를 보여준 ‘암행어사’는 코믹함과 진지함을 넘나드는 청춘 배우들의 독보적 케미스트리를 빛냈다. 무엇보다 암행어사라는 소재에 풍부한 입체감을 더한 박성훈, 강민선 작가의 완성도 높은 대본과 조선시대라는 배경 속에서도 트렌디하고 통통 튀는 분위기를 만들어낸 김정민 감독의 연출력은 시청자들의 취향을 저격하며 극의 재미를 더했다.

이에 더해 바르고 강직한 선비였던 성이겸이 타락한 이유는 무엇일지, 암행어사로 부임한 그가 나라의 기강을 바로잡는 동시에 개과천선할 수 있을지 흥미를 자극하며 2회 본방사수 욕구를 한껏 끌어올렸다. 안방극장에 속 시원한 카타르시스를 선사할 청춘 사극의 탄생에 기대가 커지고 있다.

‘암행어사’ 2회는 오늘(22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