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월의 청춘' 내년 상반기 방송 예정
이도현, 의대 수석생 황희태 役
고민시, 3년차 간호사로 변신
배우 이도현, 고민시, 이상이, 금새록./사진=각 소속사 제공
배우 이도현, 고민시, 이상이, 금새록./사진=각 소속사 제공


배우 이도현, 고민시, 이상이, 금새록이 KBS2 새 드라마 '오월의 청춘' 주인공으로 확정됐다.

‘오월의 청춘’은 1980년 5월, 역사의 소용돌이 한가운데 운명처럼 서로에게 빠져버린 희태(이도현 분)와 명희(고민시 분)의 아련한 봄 같은 사랑 이야기를 담은 휴먼 멜로물로, 다가올 역사의 소용돌이를 알지 못한 채 저마다의 운명을 향해 뜨겁게 달려가는 청춘들의 모습을 담는다.

이도현은 의대를 수석으로 입학한 대학생 황희태로 변신한다. 그는 자신을 향한 편견들을 깨부수기 위해 노력하는 '선천적 청개구리' 같은 인물. 훈훈한 비주얼과 빈틈없는 연기력으로 라이징 스타로 떠오른 이도현이 때로는 오기와 독기를, 또 예측 불가한 능청스러움을 지닌 황희태를 어떻게 표현해낼지 관심이 쏠린다.

고민시는 3년 차 간호사 김명희로 분한다. 맨몸으로 집을 나와 온갖 산전수전을 겪으면서도 부당한 처사에는 기죽지 않고 따지는 백의의 천사보다는 '백의의 전사'에 가까운 캐릭터다. 그동안 사랑스러움과 아련함을 오가는 풍부한 감정 연기로 호평 받아온 그녀의 또 다른 변신이 주목된다.

이상이는 수련(금새록 분)의 세 살 터울 오빠이자, 프랑스에서 유학 후 아버지의 회사를 함께 운영하고 있는 이수찬 역을 맡는다. 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에서 국민 사돈으로 열연하며 대세 배우로 등극한 그가 '오월의 청춘'을 통해 다시 한 번 강렬한 존재감을 각인시킬 예정이다.

금새록은 법학과에 재학 중인 대학생 이수련으로 분한다. 양갓집 규수 같은 외모와 달리 털털함을 지닌 인물. 부유한 집안에 대한 남다른 부채감으로 사회 정의에 더욱 앞장서며, 친구 명희를 친자매처럼 의지한다. 자신만의 매력과 색깔 있는 연기로 왕성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그가 이번엔 또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기대를 모은다.

'오월의 청춘'은 이강 작가와, 송민엽 PD가 의기투합한 작품. 2021년 상반기 방영을 목표로 제작에 본격 돌입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